형편없는 동물 초상화에 감격한 네티즌들 '모나리자보다 신비로워'

영국 남부지역에 사는 필 헤겔스(Phil Heckels) 씨는 노숙자를 돕기 위해 동물 그림을 그려 성금을 모금하기 시작했는데요. 놀라운 점은 그가 그림을 따로 배운 적이 없다는 점입니다.


그의 그림을 본 사람들은 깜짝 놀랐습니다!

필 헤겔스 씨가 이 정도로 못 그릴 줄은 몰랐기 때문이죠. 그림을 배운 적이 없다는 그의 말은 사실이었습니다.


그런데 그의 '형편없는 재능'이 세상을 바꾸기 시작했습니다. 


필 헤겔스 씨가 그린 그림은 현재 1만 파운드(약 1,480만 원)를 모금했으며, 이 금액은 노숙자를 위한 자선단체인 터닝 트레스에 전액 기부될 예정입니다.


이 우스꽝스러운 그림으로 큰 금액을 모금하게 된 그의 이야기가 궁금해지는데요. 이 이야기는 6살 난 그의 아들의 그림을 돕는 것에서 시작되었습니다.


필 헤겔스 씨는 감사 카드를 만들기 위해 그림을 그리는 아들에게 강아지 그림을 몇 장 그려 주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그린 그림을 보며 웃음이 터졌고, 이 작품들을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그런데 필 헤겔스 씨의 그림을 본 페이스북 친구들로부터 작품 의뢰가 쏟아졌습니다.

그때부터 그는 허큘 반 울프윙클(Hercule Van Wolfwinkle)이라는 있어 보이는 작가명을 사용하기 시작했고, 허큘 반 울프윙클의 명성은 SNS를 타고 점점 높아져 갔습니다.


그리고 위대한 예술가 허큘 반 울프윙클은 자신의 형편없는 재능을 좀 더 값진 곳에 쓰자고 생각했는데요. 그래서 그는 자신의 작품을 팬들에게 선보일 때마다 아래와 같은 멘트를 적었습니다.


"저의 그림이 마음에 드셨다면 터닝 트레스에 기부해 주세요."


위대한 예술가의 선한 영향력은 사람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고, 한 달 만에 무려 1만 파운드라는 거액의 성금을 모금했습니다.


필 헤겔스 씨는 자신은 그림을 배운 적이 없으며 예술가라고 불리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지만, 네티즌들은 그와 생각이 다른 것 같은데요. 


"당신은 이미 위대한 예술가예요" "색채 실력 보소" "1시간째 감상 중" "모나리자의 눈보다 신비로워" "그림 실력이 늘지 않도록 노력해 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P.S

실력이 느는 것 같아 걱정이에요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이야기!
매일 귀여운 동물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꼬리가 흔들릴 때까지, 꼬리스토리!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