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세월호 SNS' 사례를 초중고 인터넷윤리 학습에 활용

방송통신위원회는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된 SNS 활동 사례를 초·중·고교의 인터넷윤리 교육자료에 반영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방통위 김재홍 상임위원은 24일 전체회의에서 세월호 사고 관련 SNS 사례를 방통위가 주관하는 초·중·고 '인터넷윤리 교수학습 자료집'에 교훈 사례로 비중 있게 수록하자고 제안했는데요. 더불어 중장기적으로는 정부의 관련 부처와 협의해 공교육 교육과정에 인터넷 윤리를 필수 또는 권장 과목으로 비중을 높이자고 제안했습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자료집에는 긍정적 활동으로 시민사회에 호응을 받은 사례와 근거 없는 왜곡과 악의적인 비방으로 지탄받는 SNS 활동을 벌인 개인이나 그룹, 그 내용을 교육자료에 비중있게 싣기로 했다는데요. 최성준 위원장과 허원제·이기주 상임위원은 이 안건의 취지와 필요성에 공감, 구체적인 시행방안이 준비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한편, 방통위는 국가적 재난이 발생했을 때 SNS를 통해 협동하고 격려하며 위로하는 공동체 정신의 확산에 공헌한 활동에 대해서 포상하자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방통위 측 설명에 따르면 재난을 겪을 때 공동체가 서로 협동하고 격려하고 용기를 북돋우는 활동을 장려하기 위하여 인센티브 의미가 있는 포상이라고 합니다. 이에 방통위는 세월호 사고 관련 SNS 활동에 대해 내달 말까지 공모하거나 자체 선장하여 6월 방통위가 주관하는 '아름다운 인터넷세상 만들기' 행사에 시상할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수상자들은 방통위가 주관하는 인터넷 윤리교육 강사로 초빙하고, 방송사를 통해 그 의미와 효과를 홍보할 계획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시사 세계 연예 스포츠 누군가의 사연 등 모든 이슈에 대한 관심! SN이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