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ent of memories

Local Red emotional 향토적 정서가 그리운 듯 애절함이 느껴지는 탁한 색감이 어울리는 작가 남궁순. 대상을 거칠게 풀어내듯이 추상적 붓질로 그려낸 작품이 토속적 향기를 더욱 강하게 풍긴다. 마른 꽃, 마른과일 등 오래된 익숙한 잔상처럼 만날 수 있는 소재들이 그의 그림에는 등장한다. Which space, 53.0x45.5cm, Oil on canvas by Nam Kung-soon, Korea's unique gallery

Korea Art Company. More than 500 Artist's Management, Exhibition, Business, Project, Media art, Platform based Art Service www.artmusee.kr, www.artmusee.com Seoul, South Korea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