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cript] 가와사키프론탈레 : FC서울_ACL 16강 1차전

가와사키에게는 아쉬운, FC서울에게는 아주 운이 좋은 경기였습니다. 후반 2:1 이후 지키려 했던 가와사키의 전술은 잘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오히려 득점을 추가하여 점수차를 더 벌리려고 해야 했던게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듭니다. 수비적인 운영에서는 단한번의 실수가 골로 연결이 되기 때문에 집중력이 중요하지만, 댐으로 물을 막듯 막는건 아니기 때문에 어쩌면 실수가 나올수 밖에 없을지도 모릅니다. 수비적인 운영을 원한다면, 체력적인 안배를 고려하여 수비형 미드필더나 수비수를 추가 투입하여 수비를 강화하는게 맞지 않았겠나 라는 생각이 들지만, 이날 경기의 대기명단에서 이런 역할을 해줄수 있는 선수가 있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아무래도 빙글에서 카드쓸때, postscript 를 ACL 의 경기에서 더 작성하게 되는 경우가 많이 나오지 않나 합니다. 그도 그럴것이 경기를 지켜보게 되면 리그의 경기에서 선수들이 임하는 자세와 ACL 의 경기에서 선수들이 임하는 자세가 확연하게 차이납니다. 감독의 의도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ACL 의 경기에 더욱 치중하는 모습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ACL 의 경기에서 선수선발이나 전술운용이 크게 달라지는것은 사실 아닙니다.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윤주태를 기용했던 점이나, 16강 1차전에서 최현태를 기용한점 이외에는 선발명단의 차이가 크지 않습니다. 전술의 운용도 마찬가지이긴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긴 패스보다는 선수 사이의 간격을 좁혀 짧은패스로 공격을 이어나가는 모습이 많이 보이기는 했습니다. 득점이 에스쿠데로와 윤일록에게 집중되지 않는가 하는 우려속에 김치우 선수의 득점은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데얀같은 슈퍼 히어로가 나타나 주지 않는 상황에서 득점이 몰리는 현상은 분명 독이 될 확률이 큽니다. 김치우는 선수는 전성기 시절 득점이 필요한 시기에 꼭 득점을 올려주는 존재였습니다. 사실 상주상무에서 전역이후 전성기 때의 모습을 보기는 힘들었으나, 부디 제 3 의 득점루트로, 전성기의 기량을 되찾아 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경기에서 가와사키가 중앙으로 공격 시도를 많이 하지 않았던 이유는 FC서울의 쓰리백 때문입니다. 어떻게든 수비를 측면으로 벌려놓고 빈공간을 만들어 공격을 시도하려는 움직임 때문인데, 반대로 포백수비를 사용하는 팀을 상대할때 뒷공간을 노리는 공격은 어쩌면 당연한 것일지 모르나, 추가시간에 있었던, 전진해있던 수비진의 뒷공간을 절묘하게 파고든 윤일록 선수의 골 이외에는 그런 움직임이 없었습니다. 공격 운영에 있어서는 조금은 아쉬운 점이었습니다. 또한, 후반시간대, 특히 경기 종료 직전 골을 만드는 것은 그만큼 경기를 놓지 않으려는 선수들의 마음가짐이 있지 않았나 합니다. 작년에는 유독 그런 골이 많아 '서울극장' 이라는 말을 많이 했는데, 그런 모습들이 다시 보이는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어느정도는 희망적이라 하고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저는 이날경기에서 가와사키의 외국인 선수인 헤나투 선수가 오쿠보 선수나 나카무라 겐코 선수보다 더 눈에 들어왔고, 탐나는 선수 였습니다. J리그는 선발 출장하는 외국인 선수의 빈도가 점점 줄어드는 편입니다. 또한 외국인 선수가 팀의 핵심이 되는 경우도 점점 줄고 있습니다. 사실 좋은 선수들은 중국과 중동으로 진출하는게 일단 맞고, 그런 가운데에서 K리그나 J리그가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은 그렇게 많지는 않습니다. 헤나투 선수는 굉장히 빠른 스피드와 발재간을 이용해 빠른 돌파력을 선보였습니다. 이런선수가 FC서울이나 K리그에 있다면 굉장히 재미있는 경기가 많이 나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