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양반들이 기생보다 의녀를 선호한 이유


의녀 제도는 태종 6년, 부녀자의 병을

치료하기 위한 목적으로

맨처음 도입됐는데


왜냐하면 당시 조선의 여성들은

병이 있어도 남녀구별이 엄격한

당시 사회적 분위기 때문에

남성 의원에게 몸을 보이기 꺼려했고


이로 인해 치료 자체를 받지 못해

심지어 죽는 경우도 많았다.


실제로 이런 문제를 지적하는

상소가 올라오기에 이르자 태종은

마침내 여자아이 10명을 뽑아 의술을 가르치게 했고

이로써 우리 역사 최초의 여성 의원인

'의녀'가 탄생하게 되었다.


경국대전

한편 <경국대전>에 따르면 의녀는

3년에 한 번씩 150명을 뽑았다.

그리고 이들 중 실력이 뛰어난 인재는

조선시대 관청인 내의원에 배치됐는데,


특히, 이 가운데에서도 특출난 의녀는 이례적으로

임금을 보살피는 어의녀가 되기도 했다.


실제 조선을 대표하는 의녀였던 대장금은

중종이 임종 직전까지 몸을 맡겼을 정도로

신뢰받았던 인물로 무려 20여 년 동안이나

어의녀로 지내며

역사에 그 이름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조선시대 의녀는

본래 취지인 의원으로서 역할 외에

다양한 임무를 맡기도 했는데

그중 하나로 오늘날의 수사관 비슷한 역할도 수행했다.


한 예로 당시 조선에서는

과한 혼수를 국가적으로 금지하고 있어

종종 왕실 척족간 주고받은

과도한 예물이 문제가 되기도 했는데


만약 이러한 사건이 보고되면

이때 여성의 방에 함부로 들어갈 수 없는 남성 대신 의녀가

여성의 방을 조사하는 수사관 역할을 담당했다.


영창대군


또한 비슷한 맥락으로 의녀는

여성 범죄자의 몸수색을 전담했고

나아가 죄를 저지른 궁녀 외에 후궁이나

어린 왕자를 잡아들이는 일도 맡았는데


실제로 9살에 자신의 이복형인 광해군에게

죽임을 당한 영창대군 역시 당시 의녀의 손에 끌려 나갔었다.


그런데 이쯤에서 짚어 볼 한 가지 아이러니한 사실은

이처럼 의녀라는 집단이 당시 조선 사회에서

꽤나 전문적인 분야의 일을 수행했던 것과는 달리,


이들 대부분의 인생은 원만한

가정생활조차 힘들만큼 불행했었다는 것인데

그 이유는 다름 아닌

날 때부터 이들에게 주어진 천민이라는

거역할 수 없는 신분 때문이었다.


의녀는 천민 신분으로

대개는 관비 출신이었다.


또, 궁에 상주하는 궁녀들과는 달리 출퇴근을 했고

무엇보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결혼이 가능했다.


그래서 의녀들은 어떻게 해서든지

양반의 첩으로 들어가려고 애를 썼는데


왜냐하면 만약 그렇게만 된다면

자신의 미천한 신분을 벗어남은 물론이고

비록 서출이지만 앞으로 태어날 의녀의 자식들 또한

양인으로 살 수 있기 때문에


의녀 중에는 양반의 첩이 되는걸

인생 최고의 행운으로 여기는 이들이 상당히 많았다.


반대로 양반 입장에서도 의녀는

기생처럼 노골적으로 돈 때문에

웃음을 팔지 않을뿐더러


어쨌든 마음만 잘 맞으면

쉽게 즐길 수 있는 존재라고 취급했기에

당시 양반들 사이에서 의녀의 인기가

기생 이상으로 높았던 것은 어찌보면 당연했으며,


실제 한 예로 조선시대 일반 서민의 치료를

담당한 ‘혜민서’의 관원들은

혜민서 소속 의녀들과 은밀히 정을 나누는 것을

별로 어렵지 않은 일로 여기기도 했다.


참고로 이러한 현상은

연산군이 혜민서 의녀들을 동원해

술을 따르고 음악 연주를 시키는 등

말 그대로 기생 취급한 일을 계기로 더욱 심해졌는데


그래서 이때쯤부터인지는 몰라도

언제부턴가 조선 사람들은 의녀를 가르켜 흔히

‘약방 기생’이라고 낮잡아 부르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처럼 의녀를 향한

당시 조선 사회의 따갑고 차가운 시선에도 불구하고

의녀 중에는 그 빼어난 미모로 인해 신분을 뛰어넘어

심지어 왕족과 연애를 한 이들도 있었다.


그 대표적인 예로 의녀 ‘백이’는

세종의 아들 평원대군과 연애를 했는데

그러나 평원대군이 결국 19세의 나이로 죽자

그 뒤에는 이사평과 눈이 맞아

이사평의 첩으로 들어가 버렸다.


참고로 이사평은 대마도 정벌을 이끌었던

이종무의 셋째 아들로 이종무는 왕실의 외척이기도 했다.


한편, 이사평이 백이를 첩으로 들였다는

소식을 들은 세종은 몹시 분노했는데,

그도 그럴 것이 왕자와 염문이 있던 의녀를

왕실 외척의 자식이 첩으로 들였다는 사실이

세종으로서는 상당히 불쾌할 수밖에 없었고..


결국 세종은 이 사태에 대해

인척간 한 여자를 가까이한 것이

법도에 어긋난다는 명목으로 정3품에 해당하는

이사평을 그 관직에서 파직시켜 버렸고


‘백이’ 또한 이사평의 집에서

쫓겨나는 처지가 되어

다시 의녀로서의 삶을 살게 됐지만


나중에는 심지어 간통 사건에까지 휘말리게 되면서

어쨌든 여러모로 조선 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던 ‘의녀‘로

그 이름을 역사에 남기게 되었다.


참고문헌 - 환관과 궁녀 (역사를 움직인 숨은 권력자)


ㅊㅊ blog.naver.com/historyyoung00/222102198340



오.. 모야 흥미롭군..

10세 때부터 열심히 공부해서 의술을 익혔는데도 성별과 신분때문에 첩으로 들어가는게 최고의 꽃길이었다니 ㄷㄷㄷ

요즘 태어났으면 전문의로 훨훨 날아다녔을텐데 시대 때문에 결혼에 의지할 수 밖에 없었다는게 빡침 포인트; 거참나.. 안타깝고로..

세상의 모든 흥미돋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