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면식수햏

흠, 갑자기 너무 허전하다 속이... 국물과 면이 먹고싶다...

아, 근데 이 시간에... 하지만...

오늘은 공화춘 유산슬 라면을 먹어보려구요.

ㅋ 근데 아들도 엄마의 눈치를 살짝 살피더니 안성으로 참전...

헐, 딸도 짜파를 해달라고 ㅡ..ㅡ 통일 좀 하자...

중딩 아들은 이 시각에 안성 두개를 먹어줍니다.

끓는물을 붓고 전자렌지에 들어갔다 왔어요.

국물은 살짝 걸죽하고 면은 꼬들꼬들 하네요. 맛은 그럭저럭이었어요 ㅎ. 밥말아 먹고싶었지만 참았습니다 ㅋ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