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아이 석상에 얽힌 역사적 비밀.jpg

이스터 섬 모아이 연구학자.


지구에서 가장 고립된 곳이 바로 이스터섬이다.


대륙, 그리고 다른 섬들로부터 가장 멀리 떨어진 곳이 바로 이스터섬.



여기가 모아이를 만드는 채석장


이스터섬을 폴리네시아인들이 개척하면서 서기 800~900년에 처음 정착했을거라고 봄



이스터섬 주민들이 먹었던 주식 중에 고기류는 저 3가지 종류라고 볼 수 있음



세계에서 가장 큰 야자나무가 존재했을 거라고 추정될 정도로 원시림이 풍부했던 지역이었음..



원시림이 풍부하니 새들도 엄청 많고 종류도 다양했던 모아이섬.



하지만 이스터섬은 농경하기엔 적합한 땅이 아니었음.


그래서 밭을 일구려면 위에 사진처럼 돌을 깍아서 그 돌들을 밭에 덮은 다음 농사를 지어야 함.



대륙에서 농사짓는 것과 비교한다면, 같은 면적의 땅을 일구려면 노동력이 훨씬 더 많이 들어가야함



근데 농사를 짓고, 사냥을 하던 주민들이 어느 순간부터 갑자기 모아이를 만들기 시작함.


아마 종교적인 이유와 정치적인 이유 두 가지 이유 때문에 만들기 시작했을 거라고 추측함




이스터섬 모아이 중 평범한 사이즈의 모아이라 해도 운반에만 1주일, 세우는데에만 3일이 걸릴 정도임


만드는 시간은 제외



모아이 하나 만드는데 필요한 인력들을 먹이기 위해서 필요한 땅이 6만평이 넘어감


그 그리고 그 농지는 이전에 말한 '돌을 다듬어 만든 농지' 6만평에 농사를 지어야 한다는거임..



그리고 미친듯이 벌채해서 모아이를 만들다 보니 섬에 나무가 한 그루도 안 남게 됨.



나무가 없으니 돌고래도 못잡으러가고

육지새들도 한 마리도 안남게됨.

결국 고기를 구할길이 없어짐.


하지만 여기서 드는 의문 한 가지

그들은 왜 그렇게 모아이 석상을 만드는 데에 온 힘을 다 바친 걸까?




섬의 자원은 떨어지고 희망이 사라져 갈수록 모아이 크기는 점점 대형화 됨.


이후 학자들 추측으로는, 이스터섬인들도 섬의 절망적인 상황을 알고

더더욱 큰 모아이를 만들어 종교에 의지하는 심리였을 거라고 추측함



인구는 급증하는데, 그 늘어난 인구를 모아이 만드는데 전부 쓰고



그리고 섬에 있는 유일한 자원인 나무도 모아이 만드는데 전부 써버림.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스터섬에 세워진 모아이 중 후대의 학자들이 세운 모아이를 제외하면

단 하나의 모아이도 외부를 향해 바다를 보고있는 모아이는 없다.





부족한 자원, 늘어가는 인구로 인해 벼랑 끝으로 치달았던 그들이 기댈 곳은 그들의 신인 모아이 밖에 없던 거임.

하지만 그것이야말로 종말의 기폭제였단 걸 그들은 몰랐겠지.


출처

띠용가리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