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랭킹씨] 최악의 면접 비매너 2위에 ‘무성의한 답변’…1위는?

공식적인 자리에서 사람을 만날 때는

예의 바르고 절제된 모습을 보이는 게 상식.


그중 매너 유지에 대한 긴장감이

가장 큰 자리 중 하나로 취업의 최종단계인

‘면접’을 꼽을 수 있을 텐데요.


면접에서

비매너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518개 기업에게 물어본 결과,

‘비매너 지원자’의 비율은 전체 지원자 중

평균 26.6%나 됐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비매너 중에서도

비호감 강도가 가장 센 건 어떤 걸까요?

기업들이 꼽은 최악의 비매너 지원자

순위별로 살펴봤습니다.

‘노쇼’

지원자.(70.5%) 면접을 위해 비워둔

회사의 시간을 무시하는 행위임은 물론,


다른 지원자의 기회마저 박탈해버렸다는

점에서 전방위적으로 미치는

비호감 강도가 클 수밖에 없겠지요.


무성의한 답변자소서

내용을 본인이 모르는

면접 시간을 지키지 않는

지각 지원자 역시 포함됐습니다.


그렇다면 이들 지원자에 대한

조치는 어떨까요?

대부분의 기업이 탈락 또는 최소 감점

조치한다고 답변, 사실상 합격과는 거리가

멀어진다고 봐도 될 것 같습니다.


물론 비호감 사례만 있지는 않겠지요.

지원자 중에는 호감을 선사하는 이들도

많을 터. 그 면면도 살펴봤습니다.

우리 회사 정보를

잘 파악

당당하고

자신감


‘당당한 태도+기업 정보 파악 완료’라면,

합격은 따 놓은 당상 아닐까요?


----------

면접 지원자 비호감

&호감 유형


물론 매너는 한 방향으로만

흐르는 게 아닐 터


서로 처음 만나는 자리인 만큼

지원자와 기업 모두

지켜야겠습니다.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카드뉴스 스페셜리스트, 뉴스웨이 / 제보 및 문의 : ewaynews@naver.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