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나무, 그리운 꽃 / 서흥수

가을나무, 그리운 꽃 / 서흥수



붉게 타는 속살 더 짙게 채색(彩色)하려

한여름 천둥 치던 들판에서

비를 흠뻑 맞으면서도 그리

우두커니 서 있었니


그토록 아끼던 네 꽃을

눈처럼 눈물처럼 떨어뜨리고 나서

푸른 녹음(綠陰)마저 삼키고 만든 색깔들로

가지 마디마디마다 붙어있는 이파리들

참 곱게도 물들였구나


강물은 하늬바람 부딪쳐도

잔잔한 물비늘을 만들고

길섶에서 온몸 들썩이며 노래하는

억새풀잎 끝에

햇빛 부스러기들 황홀하게 쏟아지는

아름다운 들녘에 어이 너는 혼자 서 있나?


그리워하던 이

어디 가고 이리 아름다운 가을에

너는 홀로 나무 되어 울고 있나?


네 단풍잎을 모두 낙엽(落葉)으로

마저 떨어뜨리고

하얀 눈 소복소복 내리는 차가운 겨울 오더라도

나무야,

그리 서러워 말아라


내년에 봄이 오면

너의 가지에도

네 그리운 꽃이 활짝 필 터이니.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