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한동훈의 빈번한 통화내역이 공개된 것과 관련 박은정 법무부감찰관은 “감찰위원회 비공개회의에서 알게 된 통신자료를 외부에 누설한 사람이 통신비밀 침해한 것”이며 법무부가 통화내역을 제출받은 것은 적법하다고 정리했다.


감찰위원회는 윤석열 라인으로 꾸려졌었다.

그러면 짐작이 간다.










http://m.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31434


가짐보다 쓰임을 쓰일수록 내 삶이 더 꽃필 터이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