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십갑자

육십갑자 六十甲子


역사와 수학이 만나는 곳...육십갑자(六十甲子)


나이가 들면 암기력 보다는 이해력이 높아진다는데, 대충 나의 경우도 예외는 아닌 듯싶다. 


사건의 흐름을 유추해서 생각해보면 예전에 피하고 싶던 것들이 조금 더 가볍게 다가오긴 여전히 헷갈리는 부분이긴 하다.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신박한 생각이 떠올랐다. 매해 어디선가 하나쯤은 얻게 되는 숫자가 엄청 큰 달력을 보면 날짜 밑에 ‘육십갑자(六十甲子)’가 쓰여 있다.


육십갑자는 갑자(甲子)로 시작해서 계해(癸亥)로 끝나는, 총 60개 십간과 십이지의 조합이다.


천간(天干)에 속한 글자와 지지(地支)에 속한 글자를 차례로 하나씩 맞추어서 얻은 60개의 서로 다른 맞춤을 말한다. 육십갑자로 셈을 세면 61번 만에는 같은 맞춤이 오는데 이것을 환갑(還甲)이라고 한다. 지난날에는 육십갑자를 연대 표시에 썼다.

육십갑자의 차례는 다음과 같다.


갑자(甲子) · 을축(乙丑) · 병인(丙寅) · 정묘(丁卯) · 무진(戊辰) · 기사(己巳) · 경오(庚午) · 신미(辛未) · 임신(壬申) · 계유(癸酉) · 갑술(甲戌) · 을해(乙亥) · 병자(丙子) · 정축(丁丑) · 무인(戊寅) · 기묘(己卯) · 경진 (庚辰) · 신사(辛巳) · 임오(壬午) · 계미(癸未) · 갑신(甲申) · 을유(乙酉) · 병술(丙戌) · 정해(丁亥) · 무자(戊子) · 기축(己丑) · 경인(庚寅) · 신묘(辛卯) · 임진(壬辰) · 계사(癸巳) · 갑오(甲午) · 을미(乙未) · 병신(丙申) · 정유(丁酉) · 무술(戊戌) · 기해(己亥) · 경자(庚子) · 신축 (辛丑) · 임인(壬寅) · 계묘(癸卯) · 갑진(甲辰) · 을사 (乙巳) · 병오(丙午) · 정미(丁未) · 무신(戊申) · 기유 (己酉) · 경술(庚戌) · 신해(辛亥) · 임자(壬子) · 계축 (癸丑) · 갑인(甲寅) · 을묘(乙卯) · 병진(丙辰) · 정사 (丁巳) · 무오(戊午) · 기미(己未) · 경신(庚申) · 신유 (辛酉) · 임술(壬戌) · 계해(癸亥).


이름이 말해주듯이 십간은 10가지, 십이지는 12가지다. 이것들이 조합을 이뤄 60갑자가 된다. 그 이유는 10과 12의 최대공약수는 2, 최소공배수는 60이기 때문이다.


(10*12)/2=60


갑자(甲子)나 병자(丙子)의 조합은 있어도 을자(乙子)나 정자(丁子)라는 조합은 없다. 반면 을축(乙丑)이나 정축(丁丑)은 있다.


이것은 짝수인 10과 12의 최대공약수가 2이기 때문인데, 이는 몇 바퀴를 돌더라도 조합은 '하나 건너'가 된다는 것. 


그리하여 10과 12는 서로 정확히 60개의 조합을 이룬 후에 다시 처음의 조합으로 돌아온다. 


#육십갑자

Better late then never 아예 안 하는 것보다는 늦게라도 하는 것이 낫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