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미술계의 아킬레스건

<미인도>


1991년 국립현대미술관이 해당그림을 아트포스터로 제작해 판매


천경자: "저거 내가 그런거 아닙니다."

국립현대미술관: "그럴리가요?"


"내 작품은 내 혼이 담겨 있는 핏줄이나 다름 없습니다. 자기 자식인지 아닌지 모르는 부모가 어디 있습니까 나는 결코 저 그림을 그린적이 없습니다."


국립현대미술관: "한번 감정해 보겠습니다."

.

.

.


화랑협회 감정위원회: "우리가 1차, 2차 조사해 봤는데 진품이 맞습니다. 천경자씨가 좀 착각하신거 같네요"


언론: "미인도 진품으로 밝혀져. 천경자씨 고령으로 정신이 오락가락."


"붓을 들기 두렵습니다. 창작자의 증언을 무시한채 가짜를 진짜로 우기는 풍토에서는 더 이상 그림을 그리고 싶지 않습니다"


(수모를 당한 천경자 씨는 절필하고 미국으로 떠남)


화랑협회 감정위원회: "다시 감정해 봤는데 진품이 맞습니다."


.

.

.



2015년 천경자씨가 작고한 이후 유족들이 재감정 요구


문화체육관광부: "재감정은 없습니다."


유족측: "국립현대미술관장 너 고소"


(법정 싸움이 되어 미인도는 검찰에 제출됨)


위작이 맞습니다.


국립현대미술관: "프랑스 측이 틀렸습니다. 여러가지 요소를 고려할때 위작일리 없습니다."


검찰: "위작이 아닙니다. 고소는 불기소처분 하겠습니다." "항고도 기각 합니다."


프랑스 뤼미에르 테크놀로지: "우리는 객관적으로 분석했을 뿐입니다. 위작입니다. )가지가지 하네ㅅㅂ..) "




해당 미인도는 여전히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진품으로 소장중 



출처



옛날에 소식 들었던 기억이 나는데 아직도 진품으로 소장중이라니 정말 가지가지하네요...


그리고 무려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도 감정 기록은 없었습니다.

국과수 "위작 논란 '미인도' 감정한 적 없다"


정치적인 이유가 묻어있기 때문에 이런 거겠죠.

괜한 원작자와 유족들만 분통. 저런저런...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