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스한 눈 덮인 세상 : Clarence Gagnon

여러분 오늘도 하 - 얀 눈이 푹푹 내렸습니다 *_*

집에서 보는 눈은 너무 좋지만 . .

퇴근하는 길에 만나는 눈은 T_T 다들 무사히 퇴근들 하셨는지요 -

오늘은 오늘의 날씨와 정말 찰떡같이 어울리는 작품들을 소개하려고 해요 :)

소복소복 쌓인 눈들과 사람들의 모습이 정답고 어딘가 모르게 따스함을 느끼게 하는 '클라렌스 가뇽' 작가의 그림들 !

코끝을 스치는 겨울의 향기와 눈 위에 반사된 햇살이 눈부시게 반짝이는 그의 작품들을 같이 감상해봅시다 <3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캔버스에 담긴 꿈의 조각들 : maxfield parrish
Mapache
16
8
0
카푸어의 특징과 망해가는 과정
fromtoday
23
6
2
3월을 준비하며
jamjaeryuk
9
1
0
전세계를 매료시키는 한국의 아름다운 풍경들
Mapache
181
229
7
약간의 터치가 도시를 다른 곳으로, Roadsworth
galaxytourist
26
13
2
천재의 범주를 초월한 사람이 예술을 하면.jpg
ggotgye
158
81
20
영화 제목 퀴즈(10)
zpsxkakfn
8
0
8
역사드라마 제작진이 절대 고증하지 않는다는 패션
M0ya
24
4
2
코로나19가 가져다준 취미생활
hupobum
20
4
2
매일아침
jamjaeryuk
11
1
0
대충대충 슥삭
yonigrim
4
0
0
가정용 초현실주의, Helga Stentzel
galaxytourist
46
21
4
노란 펭귄을 본 적 있나요 #세계유일 #합성아님
sayosayo
21
6
2
♤ 부인의 별명이 젖소부인     옛날 어느 마을에 부부가 살고 있었는데 이상하게도 부인의 별명이 젖소부인’이었다.     하루는 그 동네에 새로 이사를 온 총각이 그 소문을 듣고 부인을 유심히 살펴보았다.     ​     그러나 가슴이 보통 여자와 그리 차이가 나지 않고 젖소만큼 풍만하지 않았다.     그래서 동네 총각들에게 물어보니 대답은 안 하고 밤에 직접 확인해 보라고 하였다.     어느날 총각이 몰래 담을 뛰어넘어 들어가 부부의 방을 엿보기로 하였다.     그날도 부부는 한참 사랑을 나누고 있었는데 해도 해도 끝없이 부인이 계속 요구하였다.     남편은 이미 나이가 있어서 도저히 더 이상 부인의 욕구를 들어 줄 수 없게 되자 이렇게 말했다.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졌소, 부인! 오늘도 내가 졌소.”     그제서야 그 총각은 왜 부인의 별명이 젖소(졌소)부인이었는지 알게 되었다.  믿거나 말거나ㆍ ㅋㅋㅋ
www1369987
31
2
2
GIF
Persona- Is it coming ?
seoYoungLan
3
0
0
공민왕의 그림이라니?본 적 없
card2
3
1
3
짤줍_938.jpg
goodmorningman
141
7
14
광주광역시 시청이 이 모양으로 지어진 이유
ggotgye
34
3
4
인체 크로키 작업 영상 210206~210212
totocos
2
1
0
한국인들이 백화점에 가는 이유.jpg
ggotgye
27
7
6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