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3

잡지 촬영이 있어 사무실에 Y 시인이 방문했다. 그는 나이가 50대인데 관리가 너무 잘 돼있어 좀 많이 놀랐다. 수트 핏이 너무나 좋았고, 특별히 과장할 것도 없이 그 실루엣이 MC 유재석과 흡사해보일 정도였다. 아, 그래. 사람은 관리를 해야 한다. 이런 시인들이 많아졌으면 한다. 시대가 변했고, 이제는 시인의 이미지가 좀 바뀔 필요가 있다.


내일은 최근 신춘문예로 등단한 시인을 만나기로 했다. 그는 내 대학 후배이기도 하다. 내가 한 잔 사겠다고 했다. 앞서 이미 두 명의 시인이 그에게 축하를 해줬다는 소릴 들었고, 한 명은 거금 10만 원을 들여 회를 사줬다고 한다. 나는 질 수 없어 반드시 11만원 어치를 먹으라고 했다. 그는 다음주에 시상식이라는데, 신문사에서는 반드시 혼자만 참석하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한다. 그럴 거면 아예 하지 않는 게 낫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들지만 언론에 내보낼 사진은 찍어야 하니 어쩔 수 없을 것이다. 코로나가 바꿔놓은 또 다른 형태이다. 그러나 당사자인 시인은 차라리 자신 혼자 가는 것이 좋다고 한다. 어떤 마음인지 모르는 바는 아니다.


시집 표지 디자인과 조판된 본문을 받아 검토했다. 오래전부터 그려온 모습인데도 불구하고 낯설었다. 감동의 눈물 같은 것은 흘리지 않았다. 축하를 받을 만한 일이 생기면 이상하게 우울감만 짙어진다. 분명 기쁘긴 하지만 어서 지나갔으면 좋겠다. 코로나 블루 시대, 나는 시집 블루에 걸리고 말았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