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슨 주전자

오래전 어느 마을에 초등학교 다니는

여학생이 있었는데 넉넉지 않은 가정 형편으로

힘들게 살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준비물로 작은 주전자가 필요했던 여학생은

엄마에게 주전자를 준비해달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엄마가 주방에서 꺼내온 주전자는

군데군데 녹이 슬어 있는 낡은

주전자였습니다.

평소에도 낡은 가방과 옷들로

놀리던 친구들에게 이 주전자는 또 놀림거리가

될 게 뻔했습니다.

“이게 깡통이지 주전자야?

창피해서 못 가져가!”

“그래도 가져가야지… 안 챙겨가면

선생님께 혼나잖니?”

엄마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딸은 문을 쾅 닫으며 자기 방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다음 날, 딸이 집 밖을 나서기 전

엄마는 보자기에 꽁꽁 싸맨 주전자를 건넸습니다.

미안해하는 엄마의 얼굴을 보곤 딸은

못 이기는 척 주전자를 들고

학교에 갔습니다.

하지만 놀림거리가 되기 싫었던 딸은

주전자를 꺼내지 않은 채 다시 가방에 넣어버렸고

준비물을 챙기지 못했단 이유로 선생님께

꾸중을 들었습니다.

그렇게 학교를 마치고 주전자를 싸맨 보자기를

그대로 들고 집으로 왔습니다.

주전자를 잘 사용했냐는 엄마의 물음에

딸은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그러자 엄마는 환한 미소를 지으며 말했습니다.

“수세미로 박박 닦으니까 어제 봤을

때보다 흉하지 않았지?”

그제야 어젯밤 밤새 잠결에 들었던

달그락거리는 소리가 생각났습니다.

방으로 황급히 들어와 보자기 안에 있던

주전자를 꺼내 보니 녹슬었던 주전자가 아닌

주전자가 있었습니다.

부모의 사랑은 내가 부모가 되어서야

그 사랑을 알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알았다 한들 자식으로서 충분히 보답하더라도

그 사랑의 발꿈치도 따라가지 못하는 것이

부모의 사랑일 것입니다.

삶의 어려운 순간마다 언제나

내 편인 부모님에게 세월의 한이 녹아지는

따뜻한 말 한마디 전해 보는 건

어떨까요?

# 오늘의 명언

부모는 그대에게 삶을 주고도,

이제 그들의 삶까지 주려고 한다.

– 척 팔라닉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부모님#부모님사랑#사랑#가족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