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2

누군가 집 앞에서 노크를 했다. 오늘은 주문한 대체식품이 오는 날이어서 택배기사인가 싶었다. 평일 낮의 경우 사람들이 부재한 경우가 많아서, 더구나 요즘 같은 코로나 시국에는 사실상 비대면 배송이 관례화 된 면이 있어서 굳이 노크를 하는 이유가 궁금했다.

세상에. 그런데 급기야 문밖에서 내 이름을 외쳐 부르기 시작하는 게 아닌가. 의아하기도 하고 당황스럽기도 하고, 무척 성가신 마음 상태로 문을 열자 택배기사라기보다는 퀵 기사로 보이는 사내가 떡 하니 서서 내게 정자(正字)로 서명하라 일렀다. 그가 들고있는 것은 서류용 대봉투였다. 나도 모르게 '아니, 이게 뭐죠?'라고 물었고, 사내는 '저도 모릅니다' 였던가, '저도 모르죠' 였던가 그 비슷한 대답을 했다. 나의 서명을 본 사내는 너무 날려쓰셨다며 다시 쓰라고 했다. 다시 한번 사내가 든 기기에 서명을 한 나는 대봉투를 받아 들고 문을 닫았다. 그것은 시집 출간 계악서였다. 내가 책을 내긴 내는구나 싶었다. 대체식품은 오지 않고 있다. 아직 오지 않은, 종이팩에 담긴 190 mL짜리 곡물음료를 들고 축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