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동남부를 점령중인 공포의 식물.jpg

은 바로 칡이라곰

얘 말곰ㅋㅋㅋㅋㅋㅋ 진짜 칡ㅋㅋㅋ


일본에서 토양유실방지용으로 들여온 칡이 넓고 토질 좋은 땅에서 자라게 되니까 한국 칡보다 뿌리가 몇배나 굵고 범위도 넓게 퍼져나가고 껍질이 몇배나 두껍고 질겨서 먹기도 어렵고 팔각같은 독한 향신료 맛이 강해 한인들도 안먹는다고 함
이런 놈들이 아메리칸 스타일로 넓혀가는 중
캐서 팔면 돈되는 한국에서도 칡캐는게 절대 쉬운일이 아닌데 팔면 돈도 안되는 동네+먹는 사람도 없는 동네+넓디넓은 신대륙의 기상 트리플
결과 칡포칼립스 (내용 ㄹㄹㅇ 펌)


우리나라 칡뿌리도 내가 매달려도 안 끊어지는데 그것보다 몇 배가 두꺼우면 답이 없는 거 아니냐곰... 이러다가 미국 전역을 점령하겠다곰


근데 확실히 토양이 유실되지는 않겠다곰ㅋ 다행인...거냐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박노해의 걷는 독서 2.23
poetphoto
4
2
0
이케이케 더 쓸어주세욤
rki1215
22
5
1
GIF
박노해의 걷는 독서 2.25
poetphoto
4
2
0
굴피
schwgm12
2
2
0
집사의 장난에 기겁하는 고양이
Roadst
23
4
3
Video
박노해의 걷는 독서 2.21
poetphoto
9
3
0
산수유 맛집~
pica383
2
1
0
짤줍_937.jpg
goodmorningman
125
6
13
남양주 마음의정원 너머.
schwgm12
2
1
0
개 깜놀
rki1215
28
5
0
GIF
오리나무의 슬픈 역사.
schwgm12
3
1
0
박노해의 걷는 독서 2.24
poetphoto
7
3
0
이삭 토스트의 실제를 말하는 가맹점주
zatoichi
50
9
4
부추전 먹다가 막걸리 땡긴다는 소유진에 백종원 반응
quandoquando
33
0
2
GIF
사자왕 리처드와 왕좌의 게임
n0shelter
26
7
1
고속도로 졸음쉼터에 버려진 강아지
quandoquando
47
5
4
'도와주세요' 까마귀 떼에게 스토킹 당하는 여성
GGoriStory
27
2
1
신사의 품격..?    탱순이가 새로 맞춘 스커트를 입고 출근길에 나섰다. 몸에 아주 꼭 끼고 뒤에 단추가 있는 옷이었다.    사픈사픈.. 기분좋게 도착한 버스정류장에는 사람들로 붐볐다. 이윽고 기다리던 버스가 왔다.    그런데 탱순이는 치마 폭이 너무나 좁아서 승강대에 발을 올려 놓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허둥지둥 손을 뒤로 돌려 스커트 단추 한 개를 끌렀으나 여전히 다리가 올라가지 않았다.    뒤에서는 사람들이 빨리 타라고 아우성을 쳐대고.. 마음은 급하고..    탱순이는 할 수 없이 단추 두 개를 더 끌러 놓았다. 하느님도 야속하시지.. 그렇게까지 했는데도 도무지 발이 닿지를 않았다.    빨리 오르라는 운전기사의 독촉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뒤의 승객들은 핏대를 있는 대로 세우고 야단법석이었다.    바로 그때.. 탱순이의 바로 뒤에 서 있던 신사가 느닷없이 그녀의 엉덩이를 살짝 들어 그녀를 버스안으로 밀어 올렸다.    "어머머~! 별꼴을 다 보겠네~ 이게 무슨 실례예요? 숙녀 엉덩이에 손을 대다니.. 그리고도 신사예욧?"    탱순이는 너무 창피하고 원통해서 신사를 노려보며 한껏 퍼부었다.    그러자 그 신사는 어이가 없다는 듯 그녀의 얼굴을 훑어 보며 대꾸했다. . . . . .    "머라고라~~ 실례라고라고라~~~? 당신은 왜 남의 바지 단추를 모두 열고 지랄이야? 그러고도 숙녀요~?"     탱순이가 새로 맞춘 스커트를 입고 출근길에 나섰다. 몸에 아주 꼭 끼고 뒤에 단추가 있는 옷이었다.    사픈사픈.. 기분좋게 도착한 버스정류장에는 사람들로 붐볐다. 이윽고 기다리던 버스가 왔다.    그런데 탱순이는 치마 폭이 너무나 좁아서 승강대에 발을 올려 놓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허둥지둥 손을 뒤로 돌려 스커트 단추 한 개를 끌렀으나 여전히 다리가 올라가지 않았다.    뒤에서는 사람들이 빨리 타라고 아우성을 쳐대고.. 마음은 급하고..    탱순이는 할 수 없이 단추 두 개를 더 끌러 놓았다. 하느님도 야속하시지.. 그렇게까지 했는데도 도무지 발이 닿지를 않았다.    빨리 오르라는 운전기사의 독촉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뒤의 승객들은 핏대를 있는 대로 세우고 야단법석이었다.    바로 그때.. 탱순이의 바로 뒤에 서 있던 신사가 느닷없이 그녀의 엉덩이를 살짝 들어 그녀를 버스안으로 밀어 올렸다.    "어머머~! 별꼴을 다 보겠네~ 이게 무슨 실례예요? 숙녀 엉덩이에 손을 대다니.. 그리고도 신사예욧?"    탱순이는 너무 창피하고 원통해서 신사를 노려보며 한껏 퍼부었다.    그러자 그 신사는 어이가 없다는 듯 그녀의 얼굴을 훑어 보며 대꾸했다.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머라고라~~ 실례라고라고라~~~? 당신은 왜 남의 바지 단추를 모두 열고 지랄이야? 그러고도 숙녀요~?"  
www1369987
27
3
1
GIF
박노해의 걷는 독서 2.20
poetphoto
10
4
0
대승폭포 데자뷔.
schwgm12
4
1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