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매 맺는 땅

한 수도원에 자신의 지식만을 자랑하여

다른 이들에게 거만하다는 평을 받는

젊은 수도사가 있었습니다.

한번은 원로 수도사가 정원에서 흙을 고르고 있었고

그곳을 지나던 젊은 수도사를 불러 세웠습니다.

“이 단단한 흙 위에 물 좀 부어주겠나?”

젊은 수도사가 흙 위에 물을 부었습니다.

그러나 물은 땅에 스며들지 않고 양쪽으로

흘러가고 말았습니다.

원로 수도사는 옆에 있는 괭이를 들어 땅을 파고

흙덩어리를 깨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곤 부서진 흙을 모은 뒤 다시 한번 물을

부어보라고 말했습니다.

젊은 수도사는 부서진 흙 위로 다시 물을 부었고

그러자 물이 잘 스며들며 부서진 흙이

뭉쳐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때 원로 수도사가 말했습니다.

“이제야 흙에 물이 잘 스며드는구먼.

이렇게 해야 싹이 나고,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다네.

사람도 자신만 아는 단단함보다 이처럼 부서져야

마음에 씨가 뿌려지고 꽃이 피고 열매를

맺을 수 있는 거지”

자아의 성장을 가로막는 것 중엔

자기 생각만을 고집하며 최고라 여기는

자만감이 있습니다.

자만은 이기적인 자아를 만들고

교만한 마음을 성장 시켜 단단한 벽 속에

자신을 가두게 만듭니다.

# 오늘의 명언

자만심은 인간이 갖고 태어난 병이다.

모든 피조물 중에서 가장 비참하고 나약한 것은

인간이며 동시에 가장 교만하다.

– 몽테뉴 –

=Naver "따뜻한 하루"에스 이식 해옴......


#교만#자만#고집#자신감#인생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