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 시켰을때 둘중 하나 서비스라면 무엇을 고를것인가.jpg

1.핫윙 5조각



VS



2.치즈 오븐 스파게티


이거 밸런스 머선일이고

하 난 22222222

ㄹㅇ 박빙예상함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3개 이상 알면 고인물이라는 아이스크림.jpg
ggotgye
40
6
23
평생 하나를 포기할때마다 돈을 준다면?
ggotgye
37
5
31
사람마다 많이 갈리는 지갑에 지폐를 넣는 방법.JPG
ggotgye
52
5
20
비데를 직접 만든 미친 사람.jpg
ihatecocacola
76
11
21
오늘의 주인공은 미나리
vladimir76
6
1
0
종류별로 다른 술 보관법
visualdive
26
27
0
기름 1도 필요없는 맛있는 두부강정 만드는법! 10kg 감량 램블부부 다이어트 요리
ramble
6
8
0
이케이케 더 쓸어주세욤
rki1215
22
5
1
GIF
트레이더스 소고기 쌀국수
vladimir76
5
1
2
부추전 먹다가 막걸리 땡긴다는 소유진에 백종원 반응
quandoquando
31
0
2
GIF
운두라가 시바리스 스페셜 에디션 까베르네 소비뇽
vladimir76
10
3
2
원래 있었던 요리를 새로 개발한 줄 알았던 외국인.jpg
ihatecocacola
19
5
0
사자왕 리처드와 왕좌의 게임
n0shelter
24
6
1
요즘 유행이라는 꿀막걸리 레시피.jpg
ggotgye
13
14
0
내 더위 사가라~ ㅎ
mingran2129
16
1
16
개 깜놀
rki1215
27
5
0
GIF
무안 볏짚삼겹살
mizbob
6
2
0
Video
고속도로 졸음쉼터에 버려진 강아지
quandoquando
46
4
4
신사의 품격..?    탱순이가 새로 맞춘 스커트를 입고 출근길에 나섰다. 몸에 아주 꼭 끼고 뒤에 단추가 있는 옷이었다.    사픈사픈.. 기분좋게 도착한 버스정류장에는 사람들로 붐볐다. 이윽고 기다리던 버스가 왔다.    그런데 탱순이는 치마 폭이 너무나 좁아서 승강대에 발을 올려 놓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허둥지둥 손을 뒤로 돌려 스커트 단추 한 개를 끌렀으나 여전히 다리가 올라가지 않았다.    뒤에서는 사람들이 빨리 타라고 아우성을 쳐대고.. 마음은 급하고..    탱순이는 할 수 없이 단추 두 개를 더 끌러 놓았다. 하느님도 야속하시지.. 그렇게까지 했는데도 도무지 발이 닿지를 않았다.    빨리 오르라는 운전기사의 독촉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뒤의 승객들은 핏대를 있는 대로 세우고 야단법석이었다.    바로 그때.. 탱순이의 바로 뒤에 서 있던 신사가 느닷없이 그녀의 엉덩이를 살짝 들어 그녀를 버스안으로 밀어 올렸다.    "어머머~! 별꼴을 다 보겠네~ 이게 무슨 실례예요? 숙녀 엉덩이에 손을 대다니.. 그리고도 신사예욧?"    탱순이는 너무 창피하고 원통해서 신사를 노려보며 한껏 퍼부었다.    그러자 그 신사는 어이가 없다는 듯 그녀의 얼굴을 훑어 보며 대꾸했다. . . . . .    "머라고라~~ 실례라고라고라~~~? 당신은 왜 남의 바지 단추를 모두 열고 지랄이야? 그러고도 숙녀요~?"     탱순이가 새로 맞춘 스커트를 입고 출근길에 나섰다. 몸에 아주 꼭 끼고 뒤에 단추가 있는 옷이었다.    사픈사픈.. 기분좋게 도착한 버스정류장에는 사람들로 붐볐다. 이윽고 기다리던 버스가 왔다.    그런데 탱순이는 치마 폭이 너무나 좁아서 승강대에 발을 올려 놓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허둥지둥 손을 뒤로 돌려 스커트 단추 한 개를 끌렀으나 여전히 다리가 올라가지 않았다.    뒤에서는 사람들이 빨리 타라고 아우성을 쳐대고.. 마음은 급하고..    탱순이는 할 수 없이 단추 두 개를 더 끌러 놓았다. 하느님도 야속하시지.. 그렇게까지 했는데도 도무지 발이 닿지를 않았다.    빨리 오르라는 운전기사의 독촉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뒤의 승객들은 핏대를 있는 대로 세우고 야단법석이었다.    바로 그때.. 탱순이의 바로 뒤에 서 있던 신사가 느닷없이 그녀의 엉덩이를 살짝 들어 그녀를 버스안으로 밀어 올렸다.    "어머머~! 별꼴을 다 보겠네~ 이게 무슨 실례예요? 숙녀 엉덩이에 손을 대다니.. 그리고도 신사예욧?"    탱순이는 너무 창피하고 원통해서 신사를 노려보며 한껏 퍼부었다.    그러자 그 신사는 어이가 없다는 듯 그녀의 얼굴을 훑어 보며 대꾸했다.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머라고라~~ 실례라고라고라~~~? 당신은 왜 남의 바지 단추를 모두 열고 지랄이야? 그러고도 숙녀요~?"  
www1369987
27
3
1
GIF
짤줍_937.jpg
goodmorningman
121
6
13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