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살균제 업체가 무죄로 판결난 이유

과학자 : 살균제 실험에서 실험쥐가 천식 유사증상을 보였습니다. 이 실험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실험이 아니라는 한계가 있습니다.


판사 : 그러니까 사람은 상관없다는거죠? 무죄.


----


여기서 또 문과가....

그냥 판사는 다 AI로 대체하는 게 나을 것 같지 않나요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하청 중소기업 근황.news
fromtoday
27
5
2
대륙에 비수를 꽂는 사나이
boogiewoogie
21
6
3
트럼프가 핵가방을 가져간 이유
quandoquando
20
6
4
작곡가 주영훈이 생각하는 요즘 노래에 고음이 드문 이유.jpg
GomaGom
48
6
9
중고 화장대에서 600백만원이?!
fromtoday
21
1
0
1년에 7살? No! 반려견의 '진짜 나이'는 몇 살인가요?
GGoriStory
21
5
5
6살 딸 창밖으로 던진 후 투신한 엄마
fromtoday
48
4
12
(펌)깨어있는대구시민들
plus68
10
0
3
치킨집 사장님에게 도착한 손편지
fromtoday
114
18
17
고속도로 졸음쉼터에 버려진 강아지
quandoquando
50
5
4
짤줍_937.jpg
goodmorningman
136
7
13
요즘 유행이라는 꿀막걸리 레시피.jpg
ggotgye
18
20
0
▶▶램지어 교수 '해괴한' 짜깁기, 결국 꼬리 잡혔다 룸살롱 女 계약서 샘플이 위안부 계약서로 둔갑 日정부 자료 인용하면서 '납치'부분은 고의누락 日 10세소녀 계약 인용시 "공포였다" 부분 외면 램지어 "그 부분은 실수" 석고대죄 가능성 낮아 https://news.v.daum.net/v/20210227040301253?x_trkm=t
plus68
8
0
3
절대 강도에게 가방을 빼앗길 수 없었던 한 여성.jpg
ggotgye
50
2
10
원래 있었던 요리를 새로 개발한 줄 알았던 외국인.jpg
ihatecocacola
32
4
0
신사의 품격..?    탱순이가 새로 맞춘 스커트를 입고 출근길에 나섰다. 몸에 아주 꼭 끼고 뒤에 단추가 있는 옷이었다.    사픈사픈.. 기분좋게 도착한 버스정류장에는 사람들로 붐볐다. 이윽고 기다리던 버스가 왔다.    그런데 탱순이는 치마 폭이 너무나 좁아서 승강대에 발을 올려 놓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허둥지둥 손을 뒤로 돌려 스커트 단추 한 개를 끌렀으나 여전히 다리가 올라가지 않았다.    뒤에서는 사람들이 빨리 타라고 아우성을 쳐대고.. 마음은 급하고..    탱순이는 할 수 없이 단추 두 개를 더 끌러 놓았다. 하느님도 야속하시지.. 그렇게까지 했는데도 도무지 발이 닿지를 않았다.    빨리 오르라는 운전기사의 독촉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뒤의 승객들은 핏대를 있는 대로 세우고 야단법석이었다.    바로 그때.. 탱순이의 바로 뒤에 서 있던 신사가 느닷없이 그녀의 엉덩이를 살짝 들어 그녀를 버스안으로 밀어 올렸다.    "어머머~! 별꼴을 다 보겠네~ 이게 무슨 실례예요? 숙녀 엉덩이에 손을 대다니.. 그리고도 신사예욧?"    탱순이는 너무 창피하고 원통해서 신사를 노려보며 한껏 퍼부었다.    그러자 그 신사는 어이가 없다는 듯 그녀의 얼굴을 훑어 보며 대꾸했다. . . . . .    "머라고라~~ 실례라고라고라~~~? 당신은 왜 남의 바지 단추를 모두 열고 지랄이야? 그러고도 숙녀요~?"     탱순이가 새로 맞춘 스커트를 입고 출근길에 나섰다. 몸에 아주 꼭 끼고 뒤에 단추가 있는 옷이었다.    사픈사픈.. 기분좋게 도착한 버스정류장에는 사람들로 붐볐다. 이윽고 기다리던 버스가 왔다.    그런데 탱순이는 치마 폭이 너무나 좁아서 승강대에 발을 올려 놓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허둥지둥 손을 뒤로 돌려 스커트 단추 한 개를 끌렀으나 여전히 다리가 올라가지 않았다.    뒤에서는 사람들이 빨리 타라고 아우성을 쳐대고.. 마음은 급하고..    탱순이는 할 수 없이 단추 두 개를 더 끌러 놓았다. 하느님도 야속하시지.. 그렇게까지 했는데도 도무지 발이 닿지를 않았다.    빨리 오르라는 운전기사의 독촉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뒤의 승객들은 핏대를 있는 대로 세우고 야단법석이었다.    바로 그때.. 탱순이의 바로 뒤에 서 있던 신사가 느닷없이 그녀의 엉덩이를 살짝 들어 그녀를 버스안으로 밀어 올렸다.    "어머머~! 별꼴을 다 보겠네~ 이게 무슨 실례예요? 숙녀 엉덩이에 손을 대다니.. 그리고도 신사예욧?"    탱순이는 너무 창피하고 원통해서 신사를 노려보며 한껏 퍼부었다.    그러자 그 신사는 어이가 없다는 듯 그녀의 얼굴을 훑어 보며 대꾸했다.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머라고라~~ 실례라고라고라~~~? 당신은 왜 남의 바지 단추를 모두 열고 지랄이야? 그러고도 숙녀요~?"  
www1369987
28
3
1
GIF
대한민국 코로나19 첫 확진부터 백신 접종까지 타임라인.gif
ggotgye
12
2
1
GIF
부추전 먹다가 막걸리 땡긴다는 소유진에 백종원 반응
quandoquando
33
0
2
GIF
이삭 토스트의 실제를 말하는 가맹점주
zatoichi
55
10
5
[월간 빙글 2月] 그래도 결국 봄은 옵니다.
VingleKorean
15
5
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