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1

등록한 피티샵에서의 운동 첫날이었다. 몸이 건강해지는 것 같고, 하루를 알차게 보내는 것 같고, 뭐 이런 생각들도 당연히 들었지만, 무엇보다 새로운 것을 배우는 기분이 꽤 좋았다. 피트니스 센터를 전혀 경험해보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그것은 말그대로 아주 가벼운 개인 운동에 불과했었고, 체계적으로 개인 트레이닝을 받아보는 것은 처음이라, 무척 신이 났다. 한 시간이 어떻게 간 줄도 모르게 지나갔다. 코로나 사태로 샤워실을 이용하지 못하는 것은 좀 고역에 가까웠지만, 정부의 다음 조치를 기대해보는 수밖에.  

3개월 가량의 시간 동안 식단 관리부터 성실한 출석도 쉽지는 않겠지만, 이 시간들을 계기로 이후의 관리를 잘 설계해 나갈 수 있을지가 더 걱정이다. 날이 풀리면 등산을 좀 해볼까 한다. 어떻게든 몸을 끊임없이 움직이는 습관을 들여야겠다. 방탕하게도 살아봤고, 젊음만을 믿고 잔뜩 몸을 망가뜨리면서도 살아봤다. 이제는 반대 지점에서 내 몸이 어떤 식으로 반응을 하는지, 그로 인해 내 정신은 몸과 어떤 조화를 이룰지 지켜봐야겠다.

퇴근 후 운동을 마치고 와서 씻고 보니 오후 10시가 넘어있었다. 사실 오늘은 어제 인상 깊게 본 영화에 대해 몇 가지 생각들을 적어보려 했는데, 아무래도 다음으로 미뤄야겠다. 이제 주 4일은 이렇게 하루가 저무는 무렵에나 글을 쓸 수 있을 것 같은데, 조율을 잘 해봐야겠다. 운동을 시작해서 즐겁지만, 이게 운동 일지는 아니니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