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의 연주자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맨발로 무대에 올라

타악기를 연주하며 전 세계인에게 감동을 주었던

스코틀랜드 출신 이블린 글레니.

그런 그녀에게도 시련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8살 때 청각장애를 일으키며, 12살에 완전히 청력을 상실하는

장애를 가지게 된 것입니다.

하지만 그녀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자신만의 ‘귀’를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양쪽의 귀 대신 양 뺨과 머리, 가슴 등

온몸으로 소리를 받아들이는 연습을 했습니다.

피나는 연습과 20여 년의 노력 끝에 결국 그녀는

미세한 대기의 변화로도 음의 높낮이를

읽어낼 수 있었습니다.

그중에서도 극도로 섬세해진

발끝의 촉각 하나하나가 그녀의 청각기관이 되었고

소리의 진동을 더 잘 느끼기 위해 무대에서

신발을 신지 않은 채 연주를 해서

‘맨발의 연주자’로 불렸습니다.

“귀로 소리를 듣는다는 건 한순간이에요.

그 후에는 사라지는 것이죠.

하지만 저는 더 많은 것들을 몸으로 직접

느끼고 받아들여요.”

인생에서 찾아오는 시련은 좌절을 주기도 하지만

반면 극복할 수 있는 에너지도 줍니다.

여러분도 시련을 극복하는 마음을 가진다면

글레니가 소리로 감동을 주는 것처럼

기적을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시련이란 꼭 방해 거리만 되는 것은 아니다.

그것을 우리의 발아래 놓으면 더 높이 올라갈 수 있다.

– C.F 블렌차드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장애#시련#좌절#극복#인생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