딩동 딩동

“ 딩동 딩동 “ 누군가 초인종을 눌렀다.

집주인은 자신이 하고 있는 일에 몰두를 하느라 신경을 쓰지않고 “ 바쁩니다 . 돌아 가시오 . ” 라는 말을 던진다. 하지만 초인종은 계속 집안에서 울려퍼졌다. 집주인은 할수없이 옷을 주섬주섬 입고는 문구멍으로 빼꼼히 내다보며 한 남자를 위아래로 훓어본다. 그 남자는 익숙지 않은 뿔태안경을 쓰고 있었다 . 본새로 보아 분명 잡상인일거라 확신을 하곤 다시 한번 돌아가라고 고함친다. 하지만 그 남자는 의미심장한 말을 한다. “ 문 좀 열어주세요 .. 선생의 신변에 관한 일입니다 . ” “ 아 일없다니까 ” “ 선생이 오늘 괴한에게 살해당할것입니다 !! ” 순간 귀가 솔깃한다. “ 선생이 오늘 이 자택에서 괴한에게 살해당할거란 말입니다 !!! ” “ 도대체 무슨 근거로 그런말을 하는겁니까 ” “ 제가 들어가서 모든걸 설명해드리겠습니다.. 문 좀 열어주세요 !! ” 남자는 다짜고짜 문손잡이를 움켜잡고 흔들어댄다 . “ 뭐하는 짓이요 ? ” “ 제발 문좀 열어주세요 .. 안에들어가서 설명해드리겠습니다 ..!! ” 초인종 소리와 둔탁한 쇠소리가 귀청을 따갑게 찔러댄다. 마지못해 문의 걸쇠를 풀어준다 . 풀기가 무섭게 다짜고짜 남자가 집안으로 몸을 들인다 . 그러곤 연신 불안한 표정으로 사방을 두리번 거리며 , 안절부절 호들갑을 떤다. 나는 그를 본능적으로 경계하게 된다. “ 전 정신과 의삽니다. ” 남자가 안주머니에서 명함을 꺼낸다. 그의 말은 거짓말이 아니였다. “ 정신과에선 우울증 치료를 위해 환자에게 최면요법을 병행하기도 합니다. 환자에게 최면을 걸면 그 사람의 전생을 볼수있습니다. 간혹 지각이 뛰어난 사람들은 미래까지 볼수있습니다. ” 갑자기 말을 끊은 남자가 심각하게 미간을 일그린다. “ 선생님이 괴한에게 살해당하는 장면이 투시됐습니다. 얼마전 , 최면 치료중에 느닷없이 어떤 한 환자에게서 선생님의 최후가 투시됐습니다. 환자의 예지를 조사해보니 적중률이 무려 100% 입니다 .” 난 하도 어이가 없어 한숨을 토했다. “ 환자의 말을 추슬러 보니 바로 이곳 선생이 살고 있는 아파트의 호수였습니다. 때문에 저는 지금 이렇게 부랴부랴 달려온것입니다. ” “ 얘기 끝났소 ? ” “ 선생님 이렇게 경솔하기 넘겨버리시면 안됩니다 . ” “ 이보쇼 .. 당신. 정신과 치료를 하다보니 정신이 어떻게 된거 아니요? ” 남자가 언짢은듯한 표정으로 날 쏘아본다. 그래도 난 다시한번 매몰차게 말을 내뱉는다. “ 저기요. 의사양반 . 이럴시간에 환자치료에나 전념하시오 . ” 남자는 이제서야 신발을 신고 나갈려는 기색을 보였다. 그런데 갑자기 신을 신다말고 내쪽을 올려다보며 “ 혹시 집에 고흐의 해바라기 라는 모사품이 있지않나요 ? ” 나는 두서없이 “ 없소이다. ” “ 그럴리가 없을텐데 ? ” 남자는 이리저리 집안쪽을 살핀다 . “ 저기 저기! 저기 있지않습니까 ..!! ” “ ..... 내가 신경쓸 일이 아니오. 집사람이 가져와 걸은걸요 . ” “ 보세요 . 그 환자의 예지가 확실하지 않습니까 ! 고흐의 해바라기 뿐만 아니라 모네의 중국여인도 표구되어 있다고 저에게 피력했었습니다. ! ” “ 난 이렇게 멀쩡하오 . 그렇다면 그 예견은 애초부터 틀려 먹었다는 반증아니오 ? ” “ 아닙니다 . 아마 조금뒤에 발생할 것입니다 . 하지만 모사품이 있는 예견을 딱 들어맞지 않았습니까 ! 그러니까 제말 좀 믿고 이 저택에서 나가야합니다 . ” “ 아 제발 시간낭비하지 말고 좀 나가시라고요 ” 다시한번 소리친다 . “ 선생님 정말 말이 안통하는 군요 .. ” 그는 답답하다는듯 등을 돌려 문손잡이를 움켜쥐었다. 그런데 다음순간, 놈이 갑자기 호주머니에서 뭘 꺼내더니 느닷없이 내 머리를 후려갈겼다 . 난 눈이 돌아갈정도에 통증을 느끼며 그대로 바닥에 풀썩 거꾸러질 수 밖에 없었다. 잠시 후 누군가 나를 무식하게 흔들어 깨운다 . 눈을 뜨니 요란하게 울려대는 사이렌 소리가 함께 들어온다. 난 미친듯이 사방을 둘러본다 . 이윽고 혼란스런 시야에 낯익은 얼굴이 포착된다. “ 머리는 좀 괜찮으십니까 ? ” 놈이 능글맞게 웃으며 나를 위로하는 척 가증스러운 위선을 연기한다 . “ 제가 선생의 정체를 언제 알았는지 아십니까 ? 바로 선생의 집에 고흐의 해바라기라는 모사품이 있지 않으냐고 물어본 순간 딱잘라 없다고 말씀하셨죠 . 전 순간 의아했습니다 . 아무리 모사품이라고 해도 한두푼 하는것도 아니고 어떻게 작품 이름까지 모를수 있나 ? 하물며 집주인이 말입니다 . 그래서 전 실험을 해봤습니다 바로 옆에있는 일본 여인을 중국여인으로 바꿔 말하며 선생의 반응을 주시했습니다 . 그러나 선생은 눈치를 채지 못하더군요 . 전 그때 비로소 확신했습니다. 선생이 이 집주인 아니란 것을 , 그럼 선생은 누굴까요 ? ” “ 집주인은 이미 괴한에게 살해당한것입니다 . 바로 당신에게 말입니다. ”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