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님의 오늘의 기도지향

† 찬미 예수님

교황님의 기도 지향•이월

보편 지향 : 폭력 피해 여성

폭력의 피해를 입은 여성들이 사회의 보호를 받고 자신들의 고통에 대하여 관심과 배려를 받을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2021년 2월 6일 토요일(성 바오로 미키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오늘 전례

바오로 미키 성인은 1564년 무렵 일본 오사카 인근의 도쿠시마에서 무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예수회 소속의 대학을 졸업한 뒤 수사가 된 그는 열정적으로 복음을 선포하여 대단한 결실을 거두었다. 그러나 바오로 미키 수사는 도요토미 히데요시 박해 때 25명의 동료들과 함께 붙잡혀 1597년 나가사키에서 십자가에 못 박혀 순교하였다. 1862년 그를 비롯한 동료 순교자들이 시성되었다.

입당송

성인들의 영혼이 하늘에서 기뻐하네. 그리스도의 발자취를 따르고, 그분을 사랑하여 피를 흘렸으니, 그리스도와 함께 끝없이 기뻐 춤추네.

제1독서 : 히브리서의 말씀입니다.

13,15-17.20-21

형제 여러분,

15 예수님을 통하여 언제나 하느님께 찬양 제물을 바칩시다.

그것은 그분의 이름을 찬미하는 입술의 열매입니다.

16 선행과 나눔을 소홀히 하지 마십시오.

이러한 것들이 하느님 마음에 드는 제물입니다.

17 지도자들의 말을 따르고 그들에게 복종하십시오.

그들은 하느님께 셈을 해 드려야 하는 이들로서

여러분의 영혼을 돌보아 주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그들이 탄식하는 일 없이

기쁘게 이 직무를 수행할 수 있게 해 주십시오.

그들의 탄식은 여러분에게 손해가 됩니다.

20 영원한 계약의 피로, 양들의 위대한 목자이신 우리 주 예수님을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끌어올리신 평화의 하느님께서

21 여러분에게 온갖 좋은 것을 마련해 주시어

여러분이 당신의 뜻을 이루게 해 주시기를 빕니다.

그분께서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당신 마음에 드는 것을 우리에게 해 주시기를 빕니다.

예수 그리스도께 영광이 영원무궁하기를 빕니다. 아멘.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 주님은 나의 목자, 아쉬울 것 없어라.

○ 주님은 나의 목자, 아쉬울 것 없어라. 푸른 풀밭에 나를 쉬게 하시고, 잔잔한 물가로 나를 이끄시어, 내 영혼에 생기 돋우어 주시네. ◎

○ 당신 이름 위하여, 나를 바른길로 이끌어 주시네. 어둠의 골짜기를 간다 하여도, 당신 함께 계시오니, 두려울 것 없나이다. 당신의 막대와 지팡이, 저에게 위안이 되나이다. ◎

○ 원수들 보는 앞에서 제게 상을 차려 주시고, 머리에 향유를 발라 주시니, 제 술잔 넘치도록 가득하옵니다. ◎

○ 제 한평생 모든 날에 은총과 자애만이 따르리니, 저는 오래오래 주님 집에 사오리다. ◎

복음 환호송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 양들은 내 목소리를 알아듣는다. 나는 그들을 알고 그들은 나를 따른다.

◎ 알렐루야.

복음 :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30-34

그때에 30 사도들이 예수님께 모여 와,

자기들이 한 일과 가르친 것을 다 보고하였다.

31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너희는 따로 외딴곳으로 가서 좀 쉬어라.” 하고 말씀하셨다.

오고 가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 음식을 먹을 겨를조차 없었던 것이다.

32 그래서 그들은 따로 배를 타고 외딴곳으로 떠나갔다.

33 그러자 많은 사람이 그들이 떠나는 것을 보고,

모든 고을에서 나와 육로로 함께 달려가

그들보다 먼저 그곳에 다다랐다.

34 예수님께서는 배에서 내리시어

많은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셨다.

그들이 목자 없는 양들 같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들에게 많은 것을 가르쳐 주기 시작하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영성체송

주님이 말씀하신다. 너희는 내가 시련을 겪는 동안 나와 함께 있었으니, 나는 너희에게 나라를 준다. 너희는 내 나라에서 내 식탁에 앉아 먹고 마시리라.

오늘의 묵상

예수님께서 군중을 바라보시는 눈, 그 시선을 느껴 봅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무언가 바라고 갈망하는 눈빛을 예수님께 보냅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는 그것을 그냥 지나치지 않으셨습니다. 그렇게 예수님의 눈과 군중의 눈이 만납니다. 그 만남 속에서 참된 목자, 착한 목자를 기다리는 그들의 마음이 예수님께 전해집니다. 목자와 양의 관계는 오늘 화답송에서도 강조됩니다. “주님은 나의 목자, 아쉬울 것 없어라.”라고 다윗 임금은 노래합니다. 다윗은 이 노래에서, 주님께서 목자로 자신에게 행하시는 모든 것이 은총과 자애로 다가옴을 아름답게 읊어 냅니다. 그가 어디에 있는지, 또 어떤 상황에 있는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성경을 읽으면 이렇게 우리에게 위안이 되는 말씀을 마주하게 됩니다. 좋은 말씀, 위로의 말씀, 힘이 되는 말씀이 우리에게 다가옵니다. 그러나 우리의 구체적 일상에서 주님의 말씀을 마주하였을 때, 항상 일치되는 신앙을 체험하고 있는지 조심스레 물어봅니다. 주님께서 나를 푸른 풀밭에 쉬게 하시는가? 잔잔하고 고요한 물가로 나를 이끄시어 내 영혼에 생기를 돋우어 주시는가? 이 질문에 우리는 “예!”라고 확신하기보다, 말씀과 삶 사이의 거리를 마주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느끼는 거리는 우리 신앙의 자존감을 떨어뜨려, 스스로를 신앙심이 부족한 사람으로 여기게 만듭니다.

예수님께서 마주하셨던 군중, “주님은 나의 목자”라고 고백한 다윗 임금. 주님을 향한 갈망을 지닌 공통점을 가진 이들은 우리의 눈과 마음이 어디를 향하고 있는지가 중요함을 알려 줍니다. 우리의 일상은, 우리의 삶의 자리는 어둠의 깊은 골짜기를 걸어갈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눈과 마음이 주님을 향할 수 있다면 깊은 골짜기는 두려움의 자리가 아니라 구원의 자리로 변화된다는 것, 그것이 바로 오늘의 복음이 우리에게 전해 주는 참된 의미입니다. 나의 눈과 마음이 향하고 있는 곳은 어디인가요? 당신께서 목자이심을 알려 주시는 그분께 우리의 방향을 정해 봅시다.

(박형순 바오로 신부)

제4대 군종교구장에 서상범 신부 임명

프란치스코 교황, 유수일 주교 사임 청원 수락… 1991~2017년 군 사목한 군종교구 ‘산증인’

▲ 임명 이튿날인 3일 군종교구청을 방문한 서상범 주교 임명자가 유수일 주교와 악수로 축하 인사를

주고받으며 환하게 웃고 있다. 이정훈 기자

▲ 서상범 주교 임명자

제4대 군종교구장에 서울대교구 서상범(티토, 60, 대치동본당 주임) 신부가 임명됐다.

주한 교황대사관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2일 오후 8시(로마 시각 낮 12시) 교회법 제 401조에 1항에 따라 군종교구장 유수일 주교의 사임 청원을 받아들이고, 서상범 신부를 새 군종교구장으로 임명한다고 발표했다. 교구장 주교는 만 75세가 되면 교황에게 사의를 표명하도록 권고된다.

이로써 서상범 신부는 초대 군종교구장이었던 정명조 주교(전 부산교구장), 이기헌 주교(의정부교구장), 유수일 주교에 이어 4대 교구장으로 군종교구를 이끌게 된다.

서울 대치동성당에서 서울대교구 총대리 손희송 주교로부터 공식 발표 내용을 들은 서상범 주교 임명자는 “부족하고, 나약한 존재이지만 겸손한 마음으로 주님 군대 안에서 복음의 기쁨을 전하겠다”며 “하느님께 모든 것을 맡기고 하느님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주교직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1961년 2월 6일 태어난 서 주교는 1979년 가톨릭대학교에 입학해 1988년 사제품을 받았고 암사동과 한강본당 보좌를 거쳐 1991년 육군 군종장교로 임관돼 백골ㆍ화랑대ㆍ쌍용ㆍ칠성대본당 등 육군 15개 본당 주임신부 및 각급 부대 군종참모로 활동했다. 2013년 2월 국방부 군종정책과장(대령)을 끝으로 22년 만에 전역한 후 곧바로 군종교구 총대리로 2017년 8월까지 사목했다. 서울대교구로 돌아와 1년간 해외연수를 거쳐 2018년부터 대치동본당 주임으로 일선 사목 현장을 지켜왔다.

서 주교는 33년 사제생활 중에 26년 6개월을 군종 사제 및 군종교구 총대리로 사목하면서 초대 군종교구장 고 정명조 주교, 이기헌 주교, 유수일 주교 등 3명의 군종교구장을 모두 모신 군 사목의 산증인이다. 아울러 베트남전 이후 국군의 첫 해외 파병이었던 동티모르 유엔평화유지군 군종장교로 파병되는 등 오랜 군 생활로 군의 정서를 잘 알고 있고 군내 인맥도 풍부하다.

서 주교는 과거 통일대본당 주임으로 있을 당시 “군 사목이 특수사목의 한 부분으로 보일 수 있지만, 교회 미래를 위한 투자라는 관점에서 볼 때 그 중요성은 어마어마하다”며 “군종교구는 한국 교회 전체 화합을 도모하고 미래 복음화를 준비하는 교구”라고 말한 적이 있다.

군 경험과 군내 인맥, 군종교구 행정업무까지 정통한 데다 군과 군종교구에 대한 애착이 큰 서상범 신부가 새 주교에 임명됨으로써 군종교구는 코로나19로 인한 영세자 수 감소, 군내 휴대전화 보급 및 외출ㆍ외박 자율화 등으로 악화되고 있는 군 선교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했다.

군종교구는 군종사목을 담당하는 특수한 교회 관할 구역으로, 한국전쟁 시기인 1951년에 창설된 군종신부단을 모태로 1989년 10월 23일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 의해 정식 설정됐다. 한국 천주교회 통계 기준 2019년 현재 신자는 8만 7093명이며 본당은 95개, 공소는 116개다. 소속 사제는 104명으로 전국 교구 또는 수도원에서 파견됐다. 서상범 주교의 임명으로 2월 2일 현재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회원은 44명(추기경 2명, 대주교 5명, 주교 36명, 자치수도원구장 서리 1명)이 됐다.

이상도 기자 raelly1@cpbc.co.kr


------------------------------------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