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가에서 기웃대던 유기견 잊지 못해 결국 업어온 캠핑족 사장님

경주에 거주하는 익희 씨. 자영업을 하는 익희 씨는 캠핑 매니아입니다. 경주의 바닷가와 계곡을 찾아 캠핑을 즐기는게 커다란 낙이죠.


그는 지난달 말 1km 정도 펼쳐진 백사장에 모래가 부드러워 모래 찜질로 유명한 오류고아라해변(옛 오류해수욕장)을 찾아 캠핑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해변에서 캠핑을 한 지 1주일 가량 됐을 무렵 흔히 볼 수 있는 작은 체구의 흰색 시고르자브종 강아지가 텐트 안을 자기집처럼 드나들고 있는 것을 깨달았다. 이 녀석 며칠새 친해졌는가 싶었는지 밤에는 텐트 안에서 겁도 없이 잠을 청하기도 했습니다.


큐빅이 박힌 목걸이를 찬 녀석. 처음에는 주변 식당이나 마을에 사는 녀석이겠거니 했는데 관심을 갖고 지켜보니 길가 풀숲에 둥지를 틀어서 살고 있었습니다.

만두는 해변 옆에 위치한 캠핑장 카라반 이곳저곳 고기 굽는 곳을 찾아다니며 먹을 것을 구하고 있었습니다. 붙임성이 좋아 여기저기 꼬리 흔들며 곧잘 얻어먹고 다녔죠. 인심 후한 캠핑족 사이에서 먹고 사는 것은 걱정 없어 보였습니다.

어느새 정이 들었지만 집에 큰 개도 있고 해서 덜컥 데려갈 형편은 안됐던 익희 씨. 그래서 둥지 대신 번듯한 집 하나 만들어주고 목줄에 이름 써서 해변 마스코트로 삼아 살아가게끔 하면 어떨까하는 생각을 하면서 텐트를 접었습니다.

지난 11일 다시 찾은 고아라해변. 만두는 꼬리를 치며 익희 씨를 무척이나 반겨줬습니다. 하지만 평생 가족에 대한 아쉬움은 계속 머릿 속을 맴돌았고, 이에 반려동물 커뮤니티에 다시 글을 올려 입양 희망자를 찾아봤으나 소득은 없었습니다. 키울 형편이 마땅치 않은 것이 야속했습니다.


지난 16일 설 연휴가 지나고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만두 생각이 떠나지 않았던 그는 해변를 찾아 그만 만두를 데려왔습니다.


익희 씨는 "대형견과 소형견 수컷끼리는 서로 물고 하는 것도 봐와서 참 많이 고민했다"며


"하지만 저리가라고 누군가 발로찬 모래를 두 눈에 맞으며 내쫓기는 것을 봤을 때 느꼈던 서러움이 머릿 속을 떠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집에 온 만두는 사료를 편식하긴 하지만 배변은 반드시 바깥 산책 시에만 하는 공간 구분이 확실한 녀석이랍니다.


익희 씨는 "큰 녀석과 인사는 시켰는데 당분간은 분리해서 지내도록 할 것"이라며 "두 녀석이 부디 친하게 지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https://www.notepet.co.kr 반려동물 뉴스 '노트펫'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