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찬 상영중] 소울 - 내일은 내일의 음악이 연주될 것이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코로나19는 인사말의 무게도 바꾼 것 같다. 본론을 시작하기 전의 숨고르기 같았던 '안녕하십니까?'라는 형식적 질문이 팬데믹 이후에는 '당신의 삶, 정말 안녕하십니까?'라는 진중한 물음으로 읽히는 날들이 이어지는 중이다. 완전한 종식은 불가능하다고 보는 것이 맞겠지만, 언젠가 코로나19의 기세가 꺾이면 예전의 일상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 속에 또 하루가 지나간다. '지금 나의 삶은 안녕한가'라는 질문에 대답을 머뭇거리다가 문득 되묻는다. '코로나19가 끝나고 평범한 나날로 돌아간다면 우리의 삶은 안녕을 되찾고, 충만해질까요?'

   픽사의 신작 <소울>을 보고 나면, 그럴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하게 될 것 같다. 평범하다 못해 때로는 지루한 일상에 이토록 목말랐던 적이 있었던가? 모든 지구인이 일상으로의 복귀를 염원하는 이때, 픽사의 신작 <소울>은 가벼이 흘려보내기 일쑤인 하루하루에 담긴 아름다움을 느껴 볼 것을 권한다. 픽사의 방식으로.

영화 <소울> 속 미국 뉴욕(!)에서 사람들은 마스크 없이 거리를 돌아다닌다. '3밀(밀집, 밀폐, 밀접)'의 표본이라 할 수 있는 라이브 재즈 클럽에 다닥다닥 모여 앉아 공연을 즐긴다. 지금 현실의 우리에겐 부럽기만 한 풍경이지만 활짝 웃는 주인공 '조 가드너(제이미 폭스)'를 제외한 길거리의 다른 뉴요커들은 왠지 심드렁해 보인다. 무심함은 대도시에서 살기 위해 필요한 심리적 무기인 것일까.

   음악 선생님을 하며 생계를 유지하면서도 재즈 피아니스트라는 꿈을 잃지 않는 불굴의 조. 운명은 조를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그가 그토록 선망하던 'The Dorothea Williams Quartet'의 피아노 연주자로 공연을 하기로 한 바로 그 날, 불의의 사고를 일으켜 조를 '저 세상'으로 보내 버린다. 그동안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특별한 '저 세상', 즉 '태어나기 전 세상'을 마주하는 순간부터 본격적으로 피트 닥터 감독의 가이드를 안심하고 따라가게 된다.

애니메이션의 전형성에서 탈피한 주제, 소재, 설정을 능수능란하게 저글링 하며 시각화하는 픽사의 저력은  <소울>에서 만개한 듯하다. 보통 '소울(영혼)' 하면 사람들이 떠올리기 쉬운 귀신과 사후 세계가 아니라 '태어나기 전 세상'을 공간적 배경으로 삼았다. '태어나기 전 세상'의 둥글둥글한 영혼들은 여느 공포영화의 귀신처럼 무서워서 심장에 무리를 주는 것이 아니라, 지나치게 귀여워서 심장을 직격한다. 피카소의 그림에서 영감을 받은 듯한 태어나기 전 영혼 돌보미들은 간결한 선으로 표현된 2차원의 존재이지만 이질감 없이 3차원의 공간 속에서 움직이며 생경하고 신선한 비주얼을 완성한다.    

<소울> 속 '태어나기 전 세상'은 아이들이 정말 좋아할 만한 귀여움의 허용치를 초과한 세계다. 또한 <소울>은 인간의 무한한 가능성과 꿈의 중요성을 생각해 보도록 만들기 때문에, 아이들을 위한 좋은 애니메이션이라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닐 것이다. 한편으로, 이 영화는 어른들의 황량한 마음을 물조리개로 부드럽게 적셔 준다. 특히나 조가 자신이 그렇게 간절히 원했던 'The Dorothea Williams Quartet' 공연을 마친 후에 밀려오는 허무함을 도로테아에게 토로하는 장면이 인상 깊다. 꼭 실현하고 싶었던 목표일수록 달성한 후의 공허함이 크다면, 그때부터 우리는 무엇을 좇으며 살아야 할까? 도로테아는 말한다. "바다를 찾아가려고 하지 마라. 여기가 바다다"

   <소울>은 조가 이 세상과 '태어나기 전 세상'을 오가며 깨달음을 얻는 과정과 함께 또 다른 주인공 '22(티나 페이)'가 자신의 존재 이유를 찾기 위해 방황하는 것을 보여 준다. 조와 22의 모험에 동참하다 보면, 삶의 목적에 매달리는 것이 오히려 온전한 삶을 사는 데 방해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먼지보다도 작고 보잘것없어 보이는 우리의 사소한 일상이야말로 우리가 누릴 수 있는 우주다. 이 우주적 삶은 악보를 주시하며 엄격하게 연주해야 하는 클래식보다는 즉흥성을 폭넓게 활용하는 재즈나 길거리 공연의 모습과 더 닮은 것이 아닐까?

   내일은 내일의 음악이 연주될 것이다. 악보는 봐도 좋고, 안 봐도 좋다.   

기술이 예술을 촉진하고, 예술이 기술을 촉진한다 ↓ 영화 리뷰 브런치 매거진 '김태혁의 절찬 상영중' brunch.co.kr/magazine/intheater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모션캡쳐 연기의 신 (스압주의)
lalamia
50
12
3
리그 오브 레전드, '시네마틱 유니버스'로 확장하나?
thisisgame
4
0
0
70년대 일본 아침 7시에 방영한 미친 어린이용 작품
M0ya
32
10
8
이 사람이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의 그 사람이라고 ? !
Mapache
20
3
2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들이 사복을 입었을때의 모습
water101
170
184
10
"너 같이 생긴 애는 평생 모든 사람들이 쳐다볼 거야."
water101
213
146
11
원작보다 센스있게 오역한 영화 제목들.jpg
lalamia
53
17
5
한국풍으로 그린 디즈니 빌런들.jpg
ggotgye
215
110
30
야외에서 운동하는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들
water101
215
244
14
한혜진이 생각하는 가장 완벽한 몸매를 가진 모델
water101
188
188
7
GIF
지브리 캐릭터 MBTI
visualdive
6
3
0
거절 못 하는 성격이라 난처한 경험이 많았다는 루퍼트 그린트
Voyou
46
5
1
세일러문에서 가장 약 빤것 같은 빌런
quandoquando
54
7
3
저작권 끝난 고전영화들 올려주는 유투브 계정
Voyou
134
207
6
지브리 애니 심쿵 남주 7
visualdive
34
13
0
매니아가 추천하는 반전/스릴러 영화 목록
lalamia
142
265
18
선수 시절 유럽 사람들의 편견과 의구심을 다 깨고 다닌 박지성
water101
229
80
19
드로잉 끝판왕이라는 평가를 받은 한국인 만화 작가
Mapache
137
72
11
주인님을 위해서..
evilen82
141
36
7
GIF
영화 '모탈컴뱃' 아이맥스 후기 리뷰: 보기 전에 꼭 알아야 할 내용들 (쿠키영상없음, 떡밥정리, 줄거리, 결말, 용아맥 명당 추천)
antennagom
2
0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