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사이 폭풍 성장한 개린이의 변화.."정변이란 이런 것!"

올바른 정변의 정석을 보여주는 강아지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엄마 미소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사진 속에는 생후 2개월 무렵과 1년 후 폭풍 성장한 '절미'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정변이란 이런 것이다!"를 보여주기라도 하듯 어릴 적 귀여운 모습 그대로 확대된 절미.


심장을 부술 듯한 귀요미에서 잘생김과 늠름함까지 갖춘 멋진 개린이로 성장한 모습입니다.

하늘을 향해 쫑긋 선 귀와 순둥순둥한 눈망울이 특히 시선을 끕니다.

"첫 번째 사진은 2020년 3월경 절미 견생 2개월 때, 두 번째 사진은 올해 2월 16일에 찍은 것"이라고 설명한 서인 씨.

"2개월 차 때는 몸무게가 1kg에 불과했는데 현재 절미의 몸무게는 12.6kg"라며

"어릴 때 사진을 보니, 절미가 1년 사이 정말 많이 컸다고 새삼 다시 한번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언제 이렇게 컸나 싶은 마음에 아쉬운 생각도 들었다"며 "앞으로 절미 사진을 더 많이 찍어 놔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https://www.notepet.co.kr 반려동물 뉴스 '노트펫'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