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33.




집은 정말 변함이 없었다.

정말 따뜻했다. 이런 따뜻함은 정말 오랜만인것 같다.

방학 동안 계속해서 마법 공부는 했다.

그리고, 자기 전에 항상 쓰던 일기 말고,  드레이코에게 보내지 않을 편지를 쓰기 시작했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방학도 끝을 향해 달려갔고, 7학년을 보내기 위해 나는 다시 9와 4분의 3 승강장으로 가 기차를 탔다.


이번엔 기차역에 조금 늦게 도착해서 그랬는지 이번에 입학하는 기숙사 마크가 없는 신입생들이 많이 타 있는 칸에 타게되었다.

어린 학생들이 귀여웠지만, 여럿이 다같이 있으니 조금 시끄러웠다. 나도 어릴때 정말 시끄러웠겠지?

나는 시끄러웠지만 그 소음을 무시하고 책을 꺼내 읽었다.


'이 책은 매번 읽을때 마다 재밌다니깐.'


책을 재밌게 읽고 있을때 한 어린 학생이 내 앞에 앉아 말을 건넸다.


"저기.. 안녕하세요?"


신입생인것 같았다.

교복을 입고 있었고, 기숙사 마크가 없었기 때문이었다.


"그래, 안녕. 근데 무슨 일이니?"


"혹시 호그와트에 가시는 건가요?"


"응, 넌 이번에 입학하지?"


"네, 몇 학년이세요?"


"7학년이야."


"호그와트는 좋은 곳인가요? 제가 실은 머글태생이라.."


"호그와트.. 정말 멋진 곳이지. 그 곳에서의 생활은 정말 재밌을 거야."


"다행이네요, 혹시 기숙사는 어디세요?"


"난 슬리데린. 넌 무슨 기숙사에 들어가고 싶어?"


"전..잘 모르겠어요. 어디가 가장 좋은가요?"


"좋고 나쁜 기숙사는 없다고 생각해. 자신에게 맞는 기숙사에 배정을 받는 거잖아. 개인의 특성과 자질을 갖고 좋고 나쁨을 가리면 안되지."


"음.. 그런것 같아요. 그럼 ㅎ.."


학생이 나에게 질문을 하려고 한 순간, 드레이코는 내 옆자리에 앉으며 말했다.


"한참 찾았잖아. 설마 여기 있을 줄은 꿈에도 몰랐네."


"자리가 여기 밖에 없어서, 조금 더 일찍 나올 걸 그랬나봐."


눈치를 보던 학생은 드레이코에게 말을 걸었다.


"안녕하세요?"


드레이코는 살짝 인상을 찌푸리며 말했다.


"넌 누구?"


"아, 저는 알던 스콧 이예요."


"아, 잡..아니 머글 출신인건가?"


"네."


"난 드레이코, 드레이코 말포이. 만나서 반갑다."


"말포이 선배님도 7학년인가요?"


드레이코는 인상을 더 찌푸리며 말했다.

아마 처음보는 학생이 계속 말을 걸기 때문인것 같다.


"맞아. 넌 이번에 입학하는 모양이지?"


"네, 선배님은 기숙사가 어디세요?"


"슬리데린. 넌 어디로 가고 싶은데? 슬리데린, 레번클로, 그리핀도르, 후플푸프 중에서."


"전 두 선배님을 보니 슬리데린이 가장 좋을 것 같아요."


드레이코는 어깨를 으쓱하고는 말했다.


"뭐, 네가 슬리데린에 걸맞는다면 슬리데린으로 배정 받겠지."


그리고 드레이코는 일어나 내 짐을 들고 말했다.


"클로에, 곧 도착이잖아. 내 칸으로 가는게 어때."


나는 웃으며 답했다.


"좋아, 가자."


나는 드레이코와 칸을 나가며 올리벤더 씨가 내게 해준 말씀을 그 학생에게 말했다.


"부디 좋은 마법사가 되길."



나와 드레이코는 학교에 도착해 교복으로 갈아입고 수업을 다 들은 뒤 연회장으로 갔다.

우리는 슬리데린 자리에 앉아 1학년들의 기숙사 배정식을 봤다.

긴장한 학생들도, 마냥 천진난만한 학생들도 정말 다양하게 있었다.


1학년들의 배정식이 끝나고 나와 드레이코는 산책 겸 밖으로 나왔다.

그 날따라 별들이 정말 많고 밝게 빛났다. 내가 하늘에 감탄하고 있을때, 별똥별이 하나 떨어졌다.

나는 하늘을 바라보며 두 손을 모으고 소원을 빌었다.


그 모습을 본 드레이코는 내게 웃으며 말했다.


"클로에, 너 소원 빈거야? 무슨 소원인데?"


"머글세상에선 별똥별 떨어질때 소원 빌면 이뤄진대. 근데 남한테 소원을 말해주면 안 이뤄진대. 내 소원 이뤄지면 그때 말해줄게."


드레이코는 내 말을 듣고는 하늘을 향해 눈을 감고 손을 모으며 말했다.


"별님, 제 소원은 클로에가 절 꼭 안아주는거에요."


나는 드레이코의 장난에 웃으며 말했다.


"별똥별 안 떨어졌잖아. 그 소원은 안 이뤄지겠다, 드레이코."


내 말이 다 끝나자, 드레이코는 씨익 웃더니 내 허리를 감싸고 자기쪽으로 나를 당기며 말했다.


"그럼 내가 하면 되지."


갑작스러운 밀착에 놀랐지만 나는 이내 미소를 짓고 드레이코를 안아주며 말했다.


"드레이코, 네 소원은 이뤄졌네."


그러자, 드레이코는 나에게 웃으며 말했다.


"그래서, 클로에 네 소원도 알려주면 안돼? 내가 못 해주는거야?"


"이뤄지면 그때 말해줄게, 드레이코. 이제 기숙사로 가자."


[별님.. 제가 소중한 사람들을 지킬 수 있게 해주세요.]


1학년들이 기숙사 배정 받은 첫날이라 그런지, 소란스러웠고, 필치씨도 9시 정각에 나타나셨다가 점검을 마치고 사라지셨다. 나는 드레이코에게 가고 싶었지만 1학년이 입학한 첫날부터 교칙을어기는건 아니다 싶어 내 방에서 일기와 편지를 쓰고 내 몸과 내 목걸이에 방어 마법도 걸고 잠자리에 들었다.

주 1회 업로드 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