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에는 항상 실패를 원하는 마음이 숨어있다.

변화하기 위해 다이어트를 결심했다고 가정해보죠. 

결심한 순간에는 확고합니다. 

그런데 하루 종일 적게 먹고 밤이 되면 어떻죠? 

친구가 옆에서 케이크나 치킨을 먹고 있으면요?

마음속에서 무슨 말이 들리나요?


- ‘오늘 너무 굶어서 이렇게 안 먹으면 뇌가 제기능을 못할지도 몰라. 머리가 잘 돌아가야 과제를 제대로 하지.’

- ‘적게 먹는 것보다 내일부터 운동을 더 열심히 해야겠다. 그래야 건강하게 다이어트가 되는 거잖아.’

- ‘그래. 중요한 건 인간관계지. 다이어트는 내가 혼자 하는 건데 나 때문에 분위기 망치면 안 되잖아.’

- ‘오늘은 감기 기운이 좀 있는 것 같아. 이럴 땐 먹어야 돼.’

- ‘내일부터 하자. 내일이 월요일이니까 날짜도 좋잖아.’ 


오죽하면 “맛있게 먹으면 칼로리”라는 말이 유행했을까요. 

이성적으로 따져보면 말이 안 되더라도 그 순간 그럴듯하게 들리는 메시지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메시지들이 왜 그제야 들리는 것일까요? 

처음 결심했을 때는 왜 들리지 않았을까요?


마음은 여러분이 주인인 하나의 조직이기 때문입니다.


사보타지를 혹시 아시나요?

익숙한 단어는 아니죠? 

이는 중세 유럽의 ‘농민들이 나막신을 신고 수확물을 짓밟던 행위’를 뜻합니다. 

사보는 프랑스어로 나막신입니다. 

그들은 왜 수확물을 망가뜨렸을까요? 

대놓고 영주들에게 항의할 수 있는 처지가 아니니 숨어서 원래 주인의 목적이 달성되지 못하게 방해하는 겁니다. 

파업과는 다릅니다. 

파업은 대놓고 일을 하지 않는 것인데 중세에는 그럴 수 없었겠죠. 

마치 우리 마음처럼 주인이 존재했을 테니까요. 

주인에게 대놓고 거부 의사를 비치면 그는 그 주인에게 제재를 받을 것입니다.

우리 마음에도 만약 파업사태가 일어나면 사보타지보다 해결이 쉬울지도 모릅니다. 

파업은 거부하는 이들이 눈에 보이고 그 이유도 들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사보타지는 숨어 있기 때문에 해결이 어렵습니다. 

심지어 그런 방해가 일어나고 있는지 모를 수도 있죠. 

일을 게을리하는 것과도 다릅니다. 

사보타지는 단순히 농땡이 피우는 것보다 적극적입니다. 

목적이 이뤄지는 것을 방해하고 그 주체를 파괴하기도 합니다.

무언가를 결심했는데도 어느 순간 자신도 모르게 그 결심을 잊고 다시 원래대로 돌아가버리는 경험을 해봤을 것입니다. 

아니면 계속 결심만 하고 행동을 미루는 적도 있었겠죠. 

마음을 먹었는데 왜 그 마음이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것일까요? 

우리의 마음을 마음대로 할 수 없는 이유는 마음이 하나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마음은 오히려 조직과 같습니다. 

그리고 그 안에서 사보타지가 벌어지고 있지요.

여러분의 목적을 숨어서 방해하는 무리입니다.


다이어트가 실패하는 이유는 바로 이런 사보타지가 우리 안에 숨어있기 때문입니다.


-<마음 설계의 힘> p289. 24강 사보타지 중에서.

마블러의 책, 음식, 여행, 야구, 영화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