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뉴스 #더] 착한 기업 ‘돈쭐’내는 백화점 명품 큰손들

‘동학개미운동’


그 후 국내 증시에서 전에 없던 투자 열풍을 이끈 중심에는 다름 아닌 ‘MZ세대’가 있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MZ세대는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 출생자인 밀레니얼과 Z세대를 아우르는 말로, 이전까지는 중요성이 크게 부각되지 않았던 젊은 세대가 새로운 투자 흐름을 만들어내며 경제 주축으로 떠오른 것이다.


동학개미운동뿐만이 아니다. 최근에는 투자 외에 소비‧직장 등 다른 경제 활동에서도 이들 세대의 존재감이 어느 때보다 돋보이는 듯하다. 몇 가지 사례를 통해 이들의 특징적인 모습을 살펴봤다.

성과급


그런데 이렇듯 많은 기업에서 대화의 장이 열리도록 이끈 움직임에도 MZ세대가 중심이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전 세대보다 공정과 평등에 예민하게 반응하면서도 자신의 소신을 거침없이 표현하는 MZ세대의 특징이 성과급 논란에도 고스란히 드러난다는 것이다.

세상에 소신을 드러내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MZ세대는 옳다고 생각하는 일에 더욱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높이고 또 참여한다.


돈쭐(돈으로 혼쭐)


소비를 통해 자신만의 신념을 표출하는 것을 ‘미닝아웃(Meaning out)’, 우리말로 소신 소비라고 한다. 이는 착한 가게에 돈쭐을 내는 문화의 배경이자 MZ세대가 추구하는 가치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물론 여기에 동참한 이들 모두는 아니지만 적어도 이런 여론을 형성하는 데에는 소비로 소신을 적극 드러내는 MZ세대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그런가하면 지금까지와는 좀 다른 면에서도 돋보이는 점이 있다. 코로나 이후 계속된 거리두기로 대부분 유통업계는 기나긴 침체기를 지나는 중이다. 하지만 그중에도 몰려드는 인파로 불황을 잊은 몇 개의 분야가 있는데, 백화점 명품계가 딱 그렇다. 주목할 만한 점은 다음 내용이다.


명품업계의 큰손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2019년 11월 발표한 ‘패션 명품 브랜드 인식 및 소비 실태 조사*’에 따르면, 만 15~34세로 구성된 전체 응답자 중 41.4%가 명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었다. 또 이들의 다수는 명품 구매는 자기만족을 위한 것(76.6%)이라고 인식하고 있었다.


* 전국 17개 시도 거주 만 15~34세 중 6개월 내 패션 제품 구매 경험자 500명 대상 조사

중고거래


이처럼 이들 세대의 소비활동은 자신의 취향과 가치관이 강하게 반영된다는 점이 특징적이다. 스스로 가치 있다 생각하는 물건에는 과감하게 지갑을 열면서도 한편으로는 가격과 만족도를 꼼꼼히 살펴 구매하는 합리성도 놓치지 않는다.


이들에게 따라붙는 또 다른 수식어인 ‘N포세대’나 최근 투자 열풍과 함께 지겹도록 언급된 ‘영끌’, ‘빚투’ 같은 말들도 이러한 특성과 무관하지 않을 터다.

일부에서는 소위 ‘요즘 애들’로 불리는 MZ세대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도 나온다. 개인의 가치 추구와 소신 표출에 적극적인 탓에 조직 사회에서 결속력을 떨어뜨리고 조직 적응력이 낮다는 게 그 이유 중 하나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전 세대와는 분명히 다른 특성을 보이는 이들이 모두 틀렸다고 할 수 있을까? 여전히 과거의 방식에 얽매인 우리 사회가 그들이 주류가 되어 이끄는 새로운 흐름에서 한참이나 뒤쳐진 상태인 것은 아닐까?


조금은 유별나지만 특별한 MZ세대. 물론 지금까지 살펴본 특징들은 이들 세대를 드러내는 일부일 뿐 전부를 대변할 수는 없다. 그럼에도 앞으로 이들이 만들어갈 세상은 지금보다 더 투명하고 공정하며 한 사람 한 사람의 고유한 개성과 선한 의지로 가득 찬 곳이길, MZ세대가 추구하는 긍정의 가치들과 많이 닮은 곳이길 기대해본다.


글·구성 : 박정아 기자 pja@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드뉴스 스페셜리스트, 뉴스웨이 / 제보 및 문의 : ewaynews@naver.com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캠퍼스의 낭만을 그린 영화 5
visualdive
10
7
1
셋이서 만찬...
vladimir76
12
1
4
세계적 기업들의 시발점.jpg
CtrlZ
73
34
2
칵테일이 이름이 히로시마의 추억
abamama
33
9
8
GIF
개미 전성시대, 동학 vs 서학 비교해보니
newsway
5
1
0
▶▶ 오세훈 출근 4일 동안에 일어난 일들 만약, 박영선이 시장이되어 하룻밤사이 아파트값이 6억이나 뛰고 서울시 방역을 독자적으로 하고 유흥업소 영업시간을 완화하겠다고 했으면 언론에서 기관총들고 시청에 돌진했을거다
plus68
9
0
3
당신이 산 그 버터는 진짜 버터가 아닙니다
newsway
22
12
0
시험 기간에 알아두면 좋은 기억력 향상 꿀팁
newsway
4
9
0
조리원 비용 대신 베이비박스에 기부한 유튜버.jpg
CtrlZ
10
2
4
투잡으로 ‘주식·가상화폐’도…기대수익은 월 93만원
newsway
2
4
0
세계 최북단 쪽 숨겨진 그림같은 마을 : Tjørnuvík
Mapache
26
12
4
손흥민에게 쏟아지는 인종차별 발언
n0shelter
22
2
3
"남양유업 '불가리스', 코로나19 억제 효과 77.8%" 이게 뭔소린가 해서 찾아볼려는데 1. <코로나19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 자체 내용 검색안됨. 2. <항바이러스 면역 연구소> 검색안됨. 3. <박종수 박사> 검색안됨. 4. 충남대 수의학교실에 박종수란 분 없음 https://www.newsis.com/view?id=NISX20210413_0001405181
plus68
9
1
6
회사에서 사회초년생들이 실제로 듣고 있는 말.jpg
nanmollang
60
10
10
뭐야 돌려줘요, 바뀐 지하철역 이름들
Voyou
36
6
7
레꼴뜨 와플메이커 리뷰- 와플메이커 구매가 망설여질 때, 딱 정해드립니다. 추천 브랜드 레꼴뜨 (구매링크)
emona89
2
0
0
알뜰교통카드 재발급 및 신규발급방법
emona89
3
3
0
움짤) 스압) 나약하면 죽던 시절.gif
n0shelter
50
18
3
GIF
세계대전 당시 실존했던 극한의 컨셉충.jpg
ggotgye
33
10
3
‘한국인은 밥심’ 다 이유가 있었다
newsway
14
3
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