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3세 여아 살인사건 진실

유전자 검사서 40대 외할머니 친모로 확인
비슷한 시기에 출산 후 아이 바꿔치기한 듯
구속된 20대 여성, 자신의 딸인 줄 알아


경북 구미 빌라에서 숨진 3세 여아의 친모가 구속된 20대 여성이 아니라 아랫집에 살던 외할머니인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구속된 여성은 지금까지 자신의 딸인 줄 알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구미경찰서 등에 따르면 유전자 검사에서 숨진 여아의 친모는 K(22)씨가 아니라 40대 외할머니 A씨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당초 여아의 어머니로 알려져 살인 혐의로 구속된 K씨는 숨진 여아의 언니였다.


경찰은 K씨가 유전자 검사에서 숨진 여아의 친모가 아니란 점을 확인한 후 친정어머니 A씨까지 유전자 검사 범위를 확대해 이 사실을 밝혀냈다.


K씨는 어머니 A씨와 비슷한 시기에 임신을 한 후 아기를 낳아 지금까지 자신의 딸인 줄 알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친정어머니 A씨가 아이를 바꿔치기한 것이다.


현재 K씨가 낳은 아이는 어디에 있는지 행방을 모르는 상태다. 경찰은 K씨와 A씨를 상대로 아이의 행방을 추궁하고 있다.



아니 이게 대체...

친엄마는 버리고 가짜엄마는 방치하고 또 행방을 모르는 아기가 또 있고

아니 근데 저 20대 여성분은 친엄마와 같은 건물에 살았는데 방치 당한 거니까

저 40대 외할머니라는 분은 결국 자기 친딸을 둘 다 버리고 방치한 거로군요

손녀는 어떻게 했는지 모르겠지만


기가 차서 웃음이 나는게 유우머

세상이 진짜 요지경이네요



+ 아래는 40대 외할머니라는 분

이런데 임신한 걸 모를 수도 있다고요????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