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문자

저는 따뜻한 하루 독자입니다.

내년이면 40이라는 나이를 바라보는 직장인이자

26살에 결혼하여 두 명의 아이를 가진 엄마이기도 합니다.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전문대학을 졸업하자마자

일을 시작하여 지금까지 열심히 직장에

다니고 있습니다.

편찮은 아빠를 돌보시는 엄마.

그런 엄마는 저희 아이들까지 봐주셔서 그나마

제가 직장 생활을 할 수 있었습니다.

10년 넘게 간병인 없이 자신의 삶을 포기하고

아빠를 돌보신 엄마의 새 신발 밑창은 항상 얼마 안 되어서

헌 신발의 밑창처럼 닳아 있었습니다.

10년 넘은 긴 시간 동안 아빠의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셨기 때문에 친정집은 늘 부족하고

물질적으로 힘들었습니다.

그러던 2017년 8월

그날도 아빠를 먼저 챙기시고 저희 아이들을

돌보러 오신 날입니다.

그런데 그날 아버지가 돌아가셨습니다.

3일에 한 번씩 신장투석을 하셔야 했던 아빠가

병원에 오시지 않는다는 전화 한 통에 엄마는

둘째 아이를 업고 다급하게 집에 가셨는데

아빠는 벌써 돌아가신 후였습니다.

그리고 세월이 흘러 엄마는 여행도 다니시고

몸과 마음에 여유가 생기셨지만, 아버지의 빈자리는

늘 아쉬워하십니다.

그리고 지난 1월 28일 출근 준비하는 중

엄마에게 한 통의 문자가 왔습니다.

그날은 제 생일이었습니다.

‘사랑하는 딸! 오늘 생일 축하한다.

신발장, 네 구두 안을 보렴.’

봉투 안에는 20만 원이 들어있었습니다.

순간 울컥 눈물이 나오면서 엄마에게 전화해서

엄마 용돈도 부족한데 왜 이렇게

많이 넣었냐고 물었습니다.

“아버지 살아계실 때 네가 고생이 많았다.

늘 엄마 옆에 있어서 미역국이나 끓여 주는 게 다였는데,

올해는 내 딸을 꼭 챙겨주고 싶었단다.

고마워 내 딸로 태어나줘서…”

눈앞이 눈물에 가려 보이지 않았습니다.

저도 어머니가 계시지 않았다면 그 힘든 시간을

버틸 수 없었을 텐데, 어머니께 감사 인사 제대로

한 번 드린 적도 없었습니다.

아이들이 저에게 왜 우냐고 물었지만,

정말 감사하고 기뻐서 운다고 말하곤 출근했습니다.

그리고 엄마에게 문자를 보냅니다.

‘당신의 나의 엄마가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는 건강하게 오래오래 저희 곁에 함께 있어 주세요.

당신을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주고 또 주어도 더 주지 못해 늘 안타까운 사람.

자식을 위해서라면 자기 손이 다 닳아 없어져도 마다치 않을 사람.

고향 집의 아랫목처럼 언제나 그립고 따뜻한 사람.

듣기만 해도 먹먹해지는 이름, 그 이름은

‘엄마’입니다.

# 오늘의 명언

부모는 그대에게 삶을 주고도,

이제 그들의 삶까지 주려고 한다.

– 척 팔라닉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부모님#엄마#희생#인생#삶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