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1 184cm, 담배, 음악, 한 살 연하의 남자와의 하루


난 원나잇이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게이로서 번개를 즐겨하지 않는다. 그 이유는 함께 지냈던 밤만큼은 따뜻하고 뜨거웠지만 눈을 뜨고 맞이한 아침에는 식어버린 감정들이 공허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나는 게이세계의 용어로 은둔(자신의 정체성을 숨기고 다니는 사람)이라고 하여 사람을 잘 만나지 않을 뿐더러 어플도 안한다. 또한 사진을 교환하거나 공개하지 않아서 만남이 어렵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외형을 아예 안보진 않지만 사진교환을 안하는 이유에서 추가적으로 외모보단 체형만 보기에 따로 사진교환을 안하는 이유도 있다. 간혹 이렇게 나와 같은 사람들과 연락을 닿으면 만나보려고 하는 편이긴 한데 엄청난 복불복에 이르는 결과가 나온다. 휴가를 나왔(다는 핑계로)고 이쪽(게이)세계에서는 군인이라는 타이틀에 혹하는 게이들이 종종 있다. 그렇다는 것을 알아서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어플을 한 번 깔아봤고 연락이 먼저왔고 만남이 성사되어서 하룻밤을 낯선 타인과 보내게 되었다. 사실 그에겐 앞서 술 약속이 있었는데 오랜만에 만나는 사람들과의 약속이라 나와의 만남을 선뜻 확정하지 못했다. 그리고 내가 사진이 없으니까 망설이는 것도 있었는데 다들 그러하듯 어떤 호기심과 욕망이 들끓는 하루였겠다 싶었고 조금의 술이 들어간 그는 내가 있는 곳으로 왔다. 

 

사진없이 만나다보니 그의 인상착의를 잘 몰라서 엉뚱한 실수를 하고 말았는데 그 모습이 멍청해보였으면 어쩌나 했고 또 얼굴을 마주한 내가 별로라서 그냥 가버리면 어떠나 싶었지만 그러진 않았다. 나를 보고서 조금 얼떨떨한 듯 보였던 그는 술을 마셔서 알딸딸했던 것이었다. 편의점에서 만났는데 낯을 가리는 나는(번개를 하는 애가 낯가리다니!) 조금 취기가 있으면 괜찮을 것도 같고 술 마시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면 좋을 것 같아서 편의점에서 맥주와 소주를 조금 사고 내가 예약한 숙소로 갔다. 그 호텔은 내가 좋아하는 호텔이었는데 담배를 실내에서 피면 안된다는 소리에 조금은 토라진 그의 모습이 조금은 귀여웠다. 자기는 모텔이 더 좋다며 거기선 담배도 마음껏 필 수 있다면서 말이다. 비흡연자이고 담배를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 어느정도 공감할 수 있는 말이었지만 규칙은 규칙이니 조금만 참아달라고 했다. 그러다 생각해보니 끼니를 챙기지 않아서 늦은 저녁을 채우기 위해 배달을 시켰는데 약간의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하면서 뭔가 재밌게 돌아간다 싶었다. 그렇게 식사 겸 안주로 술과 함께 먹으면서 이런저런 대화를 나누었다. 그러다가 조금씩 풀어지는 공기에 농담도 하고 자연스럽게 분위기를 이어나갔다. 괜히 키가 크다는 이유만으로 연상처럼 느껴졌던 순간이 무색해지게 거의 손 한뼘만큼이나 키가 큰 그의 행동이나 말투는 매우 귀엽게 느껴졌다. 사실 나는 연하를 만난 적이 거의 없다. 애초에 만남을 자주하진 않았지만 몇 해 년 전에 2살 연하의 친구를 한 번 만난 이후로 1살 연하의 친구는 정말 오랜만이었다(사실 이 나이 먹고서 한 살 차이가 연하라고 하기엔 그냥 또래라 그냥 편하게 호칭하고 싶어도 왜 인지 다 형이라고 나를 호칭해줬다, 딱히 형의 이미지는 아닌 나인데). 

 

시간이 흐르면서 자연스럽게 나는 입을 맞췄고 그는 답례로 키스를 했다. 만난지 1~2시간쯤에 노래가 듣고 싶다면서 그는 노래를 틀었다. 내가 좋아하는 음악들이 나왔다. 좋아하지만 언제나 그렇듯 시간이 지남에 따라 바뀌는 플레이리스트 속 잊혀졌던 곡들을 오랜만에 들으니 감회가 새록하기도 했다. 내 취향에 맞는 선곡들이었다. 그러다가 한 가수의 음악이 나왔는데 그렇게 대중적인 가수로 알려지지 않은 가수라서 내가 이거 그 노래네, 했더니 그는 내게 이 가수를 아냐고 물었다. 그래서 안지는 얼마 안됐는데 좋아서 요즘 종종 듣고 있다고 말했더니 그는 내게 조금은 처음보는 사람에게는 말하지 않을, 아니 한 번 볼 사람에게는 말하지 않을 이야기를 해주었고 그게 조금 좋았다. 그러다가 나도 모르게 내 이름을 공개했고 그도 주춤거리다가 끝내 이름을 말해주었다. 그렇게 자연스럽게 스르르 밤이 지나갔다.

 

조금은 맨정신인 듯 아닌 듯 조금씩 비춰지는 햇살 틈에서 아침과 낮사이를 맞이한 그와 나는 자연스러웠던 어젯밤의 시간처럼 그 오후가 가까워질 때까지 오전을 보냈다. 그리고 체크아웃을 얼마 안남기고서 갑자기 정신이 든 건지 많이들 말하는 현타가 오면서 정신이 번쩍든건지 앞서 말했던 감정들이 물밀리듯 들어왔다. 내가 아닌 그에게 들었고 나는 헤어지고나서 들겠지, 이제 그렇게 헤어지겠지, 했던 결과는 거의 비슷하게 맞아들어갔다. 만났을 때의 그 어색함 그대로 헤어졌고 그는 골목에서 담배를 피웠고 나는 재촉하는 발걸음으로 코너를 돌아가 다른 약속을 향했다. 보낼까 말까하다가 좋은 시간이었다고 노래 참 좋았다고 잘 쉬라고 보냈던 그에게 생각보다 빠르게 답장이 왔다. 휴가 잘 보내다가라고. 그리고 난 복귀날에 어플을 삭제했다.

 

최근에 노래를 듣다가 그가 말했던 나름의 비밀이 떠올랐다. 어느덧 한달이 지났는데 그 때문에 요즘 계속해서 그가 떠오른다. 그의 이름이 입가에 맴돌기도 한다. 3월의 절반이 지나갔다. 이제 밤이 차진 않지만 낮과 밤의 일교차는 마음을 더 차갑게 만든다. 그는 날 기억하고 있을까? 아쉬운 건 항상 나였고 언제나 그랬듯 스쳐지나가는 인연이었겠지, 공허해진다.

좋아하는 것들이 많다. 그리고 생각이 많다. 하염없이 머리 속으로만 정리하기엔 그 시간들이 너무 아쉬워서 부끄럽더라도 솔직하게 이야기하고 싶었다. 그리고 내 모든 아픔과 치부까지도 애틋하게 안아주고 싶어서 글을 쓰기로 맘 먹었다. 그런 나는 벽장 안을 나오고 싶은 남자를 좋아하는 남자. 이제 20대가 머지않은 앞으로의 시간이 더 궁금한 사람. 아쉬움으로 남고 싶지 않는 사람. 이 모든 걸 사람들과 나누고싶다. 함께 해주실래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