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요훈 기자님


이게 표현의 자유이고, 이게 언론의 자유인가. 끔찍하다. 절망적이다. 징벌적 배상의 교훈이 없다면, 한국의 언론은 악의 수렁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


언론의 자유보다 더 중요한 가치는 언론의 사회적 책임이다. 그것이 언론이 존재하는 이유이기도 하고.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zqr6J3




대구 매일신문은 처벌 받아 마땅합니다.

많이 공유해주시고 동의 부탁드립니다.


518 민주화운동을 모욕한 신문사 처벌 청원합니다.




가짐보다 쓰임을 쓰일수록 내 삶이 더 꽃필 터이니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최강욱 의원 유명 연예인과 운동선수들의 학폭 논란이 재조명되어 뜨겁습니다. 과거의 잘못을 제대로 반성하거나 처벌받지 않은채 대중의 사랑을 받아 부와 명예를 얻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는 또다른 '공정'의 반영이자, 특권과 반칙이 더 이상 통용될 수 없다는 일종의 시대정신이 드러난 현상...
plus68
1
1
0
✅이종락 화백님 대구 매일신문 만평을 보고 도저히 그냥 넘어갈 수가 없네요...
plus68
3
0
0
✅전우용역사학자 서울시가 중앙정부의 반대를 꺾고 내곡동 그린벨트를 보금자리 주택지구로 지정한 것은 오세훈 시정의 방향에 비추어 보면 ‘자랑거리’라고 할 만한 일입니다. 당시 오세훈 시장이 ‘내곡지구’를 공무원 성과 지표로 선정하여 매달 보고받았다는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https://m.facebook.com/wooyong.chun/posts/5289760351096211?notif_id=1617589504160199&notif_t=feedback_reaction_generic&ref=notif
plus68
3
0
0
✅전우용역사학자 “내곡동 생태탕집 아들, 박영선 돕다 처벌받는 일이 없도록 유의하길 바란다.” - 주호영. 국회의원이 ‘권력’을 이용해 증인을 공공연히 협박하는데도, 이 문제를 지적하는 언론사가 없습니다. 언론이 권력자의 ‘협박’을 아무런 비판 없이 보도하는 나라들이 있습니다...
plus68
3
0
0
당신이 지극히 상식적인 기자라면, 아낌없이 재산 나눠주고 간 고인 소식 전하면서, 당췌 기사 내용의 유추가 불가능하고, 오히려 돈에 미쳐있다 간듯 고인에게 모욕이 될 수도 있는, 저렇게 개떡같이 제목을 붙이겠습니까.
plus68
2
0
0
[이슈시개]"임대료 24만원" "비강남인" 발언에 '#오세훈사퇴' 빗발 트위터·인스타그램 등 SNS서 유행…"거짓말 탄로났다" http://cbs.kr/7e5LjY
plus68
1
0
0
"데이터는 '민주당 패배' 예견했다..당청이 간과했을 뿐" [신현보의 딥데이터] 검찰개혁, 언론개혁 하지 말라는 기레기의 주문. 민주당이 180석 가진뒤 검찰과 언론은 두려웠던거야. 민주당이 180석으로 못할게 없거든. 그래서 더 발악한것. 그러니까 속도전으로 했어야지. 그 놈의 엄중낙연은 이걸 할 능력도 생각도 없었음. 언론은 이낙연에겐 관대했으니까!! https://news.v.daum.net/v/20210410133102536?x_trkm=t
plus68
0
0
0
✅우희종 교수 감옥에 간 이명박의 대국민 거대 사기극과 국토 훼손, 그 혼자 가능했을까? 그와 함께 했던 주요 인물들이 뻔뻔스레 고개를 들고 이곳저곳 들이대고 다닌다. 이들에 대한 책임을 묻지 않는다는 것은 역사 앞의 죄인이다.
plus68
1
0
0
일본, 이번엔 독일 공공박물관 전시 소녀상 철거 요구 베를린 일본대사관, 박물관쪽에 요청 가토 “일본 입장과 안맞아, 신속 철거 노력” 독일 드레스덴 박물관연합은 8월1일까지 ‘언어상실-큰 소리의 침묵’을 주제로 전시회를 연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두 개의 소녀상이 전시돼 전시장 안에는 2017년 서울 시내버스를 탔던 소녀상이, 전시장 마당에는 평화의 소녀상이 전시돼 마리온 아커만 드레스덴 박물관연합 총재 “일본군 ‘위안부’들 이야기는 독일 사회에서 충분히 알려지지 않았다. 이번 전시회가 개개인의 ‘자전적 진실’을 알리기 위한 기회를 제공할수 있기를 바란다” http://m.hani.co.kr/arti/international/japan/991392.html#cb
plus68
3
0
0
김남국 “국수본에 <조선>·ABC협회 고발..한달 넘도록 고발인조사도, 압수수색도 안해” 동남아에서 조중동이 인기짱이다. 콩기름 인쇄로 친환경적이고 기름기를 잘 흡수해 포장지로 최고라는 평이다. 대형 쇼핑몰에는 펼쳐보지 않은 조중동 뭉치가 Kg당 한국돈 5백원에 팔린다. 부수조작으로 광고비 올려 정부와 기업광고 따내고 남은 신문은 폐지로 수출하는 '매국신문' 기레기의 민낯이다 http://m.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32052
plus68
3
0
0
박형준 조국 사태에 "공직을 갖는 사람은 국민이 바라는 도덕적 기준에 충족시키지 못했다면 언제든지 물러나는것이 도리고, 99% 잘했다하더라도 1% 잘못했으면 1%의 책임을 지는거지 99% 잘했으니까 봐주세요 이게 안되는게 공직이다. 위법이 아니더라도 거짓말을 했으면 물러나야 한다" 본인은요?
plus68
2
0
0
⏩ 브라질발 치명적 변이 확산..글로벌 방역에 다시 '적색경보' 세계인구 3% 브라질이 코로나 사망자 3분의1 차지 "전염력 2.2배 강하고 재감염률 61% 높은 악질" 미국 비롯해 20개국 이상에서 이미 감염사례 포착 https://news.v.daum.net/v/20210328154904130?x_trkm=t
plus68
2
0
0
plus68
0
0
0
대구의 매일신문 봐라!! 새금을 폭력이라 하네 종부세 내는 인간이 얼마나 된다고 이따위 만평으로 여론을 조작하려 하냐? 5.18 피해자와 유족들을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어찌 이런 만평을 그릴 수 있냐고?!!!!! 대구 매일신문 만평에 이 사진을 차용했습니다. 광주 민주화 운동때 군인들이 폭력진압한 사진입니다. 완전 스레기다 끔찍하다..ㅠ
plus68
2
0
1
✅김한규대변인 페북 "밥을 먹기 위해 가난을 증명해야 했던 서울시로 되돌아갈 수 없습니다"
plus68
1
0
0
문재인정부 부동산 폭등으로 서민들 집 장만 꿈 사라졌다고 아우성치던 기레기들이 '오세훈효과'로 하루 아침에 몇 억씩 급등했다고 신바람 났다. "오세훈 효과’에 재건축 단숨에 2억 껑충" "오세훈 효과 벌써? 재건축단지 호가 6억 뛰었다” "오세훈표 공약 호가 3억 훌쩍" 암울한 장래가 훤히 보인다. http://m.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32056
plus68
3
0
0
["백신 더 사면, 더 많이 조기공급" 화이자 제안 정부가 거절] 조선일보 04.08. [질병청 "화이자 백신 추가구매 제안 거절? 사실 아니다"] 언제, 어디서, 누구에게 들었는지도 없다. 그냥 '전해졌다'가 끝이다. 대중은 분노하고, 힘겨운 질병청은 없는 일 해명하느라 또 힘겹고.
plus68
0
0
0
✅박영선 시민들의 간절함을 다시 마음에 새깁니다. 박영선의 간절함에 여러분의 간절함을 더해 주십시오. 오늘 저녁 8시까지, 주변 열분을 투표장으로 이끄실 수 있다면 우리가 승리합니다. 기호1번 합니다 박영선!
plus68
1
0
0
헛소리 하지 말고 특별 TFT를 만들어서라도 끝까지 수사받고, 끝까지 물고 늘어져야 해. 조국, 김경수, 울산시장, 원전 재수사 등등 국짐당이 고소해놓고 계속 언론에 노출시켜 파렴치로 몰고 가잖아. 피를 말리잖아. 상대는 악마들이야 제발 좀 독해지자. 덜 독했었다는 것도 좀 반성해.
plus68
4
0
0
박형준 와이프가 개입한 1억3천 짜리 조형물. 그것도 수의계약. 그런데 이런 치졸한 작품을 보면 이건 뭐 애들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순시리의 입김이 들어가지 않았나? 하는 의심도 듬? 국회 사무처도 탈탈 털면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듯..!! https://light.dailian.co.kr/news/view/500610
plus68
0
0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