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노벨 작가가 팬들과 한 마지막 약속.jpg

" 반드시 완결 낼겁니다. 팬들과의 약속이니까요 "




일본의 라이트 노벨 작가 故 야마구치 노보루


메이지대학교 경제학부 석사과정까지 마친 그지만


운명인지 뭣인지


어느날 소설을 하나 집필하게 되었고


제로의 사역마



그 소설은 업계에서 큰 획을 그었다.




2000년대 이고꺵물(이계로 간 고등학생이 깽판을 친다)의 시초라고 불리우는 물건이지만


나름 철저한 설정


복잡한 인물관계등을 매력적으로 표현하며


큰 인기를 끄며



이를 원작으로 한 애니메이션도 호평과 함께 대성공하며

탄탄대로를 걷는것 처럼 보였다



그때까지 본편 20권


그리고 외전 5권 (타바사의 모험)을 뽑아내며


최고의 라노벨 작가중 한명으로 이름을 날리던 그


의욕적이고 꾸준한 연재


일본뿐만아니고 한국까지도 많은 팬들을 사랑했던 작가


그런데 어느날


2011년


몸상태가 이상해서 병원에 갔더니





검사결과


암 말기


그때 나이 39세


수술해도 생존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하지만


입원치료중에 암세포가 작아져서 다행히 수술을 할수 있게 되었고


6개월만에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친다




하지만 항암치료등 몸이 망가질대로 망가져서 


'살아만 있다' 라고 만 해도 될 정도였지만


그는 집필을 멈추지 않았다.


출판사 편집장이 물었다




"건강이 중요하지 작품이 중요하냐"


작가는 대답했다


"아직 안끝났잖아요"


그리고 한마디 더


" 반드시 완결 낼겁니다. 팬들과의 약속이니까요"







작품은 최종장을 향해 가고 있었기에


마지막을 끝내고자 했던 고집도 잠시뿐




2012년 말 다시 투병치료가 시작되어


집필을 다시 멈추고 만다.




결국 그는 2013년 4월 


향년 41세


마지막 방점을 찍지 못한채 숨을 거둔다.


그렇게 그의 작품은 미완으로 끝나는것인가


인터넷에서도 소문이라는 소문은 많이 돌았다




"사실 21권 원고는 이미 출판사에 있더라"




카더라 카더라였지만


2년동안 출판사는 침묵을 지킨다.


그리고 2015년




속권이 준비되었다는 공지가 올라온다


운명의 장난이었던 걸까


이 날은 1권의 발매일에 정확히 11년 뒤였다.



그는 투병생활중에


마지막 스토리들을 전부 정리한채


출판사에 맡기면서


"이야기를 끝내달라" 라고 부탁했던것


그 기간 동안 출판사는


마지막을 대필해줄 작가를 찾았고


원작가의 코멘트, 편집자들과 동료 작가들의 도움으로


가장 필체가 비슷한 작가를 찾았던것




그리고


수십번의 첨삭으로 완성되엇다.


전 세계 동시 발간된 21권은 


대필 작가의 이름을 숨긴채


야마구치 노보루의 이름으로 발간된다


그리고 마지막 22권까지


성공적으로 완결을 마치며


12년간의 대장정을 마치게 된다.



결국 그는 팬들과의 마지막 약속을 지킨다

동료작가가 


그의 마지막 문병을 갔을때


작가에게 물었다



"다시 태어나면 뭐로 태어나고 싶어요?"




그는 한마디의 망설임도 없이 입술을 떼었다.




"나는 다시 태어나도 나로 태어날꺼야, 엄청나게 행복했거든"





故 야마구치 노보루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



출처


참작가네

완결내는것도 힘든데

마지막까지 팬들이랑 약속 지켰네

팬들은 끝까지 고마워할듯..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