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훈족의 아틸라

훈=흉노 학설은 역사학계에서 거의 정설로 취급받는 학설임. 100퍼센트라 말할 근거가 없을 뿐이지


근거가

1. 한나라의 압력으로 북흉노가 몽골 초원에서 밀려나서 서진하고, 그 후에 유럽 동쪽에서 훈이 등장

2. 흉노는 예전부터 이란측 사서나 동유럽쪽 사서에도 등장하며, 거기서 '훈'이라는 이름으로 등장

3. 유목민족의 대이동 사례는 언제나 많았음. 예를 들어 흉노랑 같이 살던 월지라는 유목민족은 흉노의 압박에 밀려 타지키스탄-아프가니스탄으로 대이동을 하다가 결국 인도에 정착해서 쿠샨 왕국을 건설

4. 흉노와 훈의 문화적 동질성이 있음. 유물로 구리솥이 발견되는 등

5. 훈은 분명 아시아에서 유럽으로 왔는데, 이때 아시아에 유목국가는 흉노밖에 없었고 무자게 거대했음


인종상 좀 다르다는 근거가 약간 있다고 들었는데, 흉노라는 이름은 민족이름이 아니라 국가이름이었음. 이를 생각하면 인종문제는 큰 문제 없음

(후대 국가가 전대 유명했던 제국의 이름을 따오는 사례는 굉장히많음. 라틴 민족의 로마제국의 이름을 딴 게르만족의 신성로마제국도 있고, 우리나라만 하더라도 고려(=고구려)와 조선이란 국명이 두번씩 쓰였고)


우리나라에서 유목민족 관련 세계적 권위자가 정수일 선생과 서울대학교 김호동 교수 두명이 있는데, 두 분 모두 흉노=훈 가설은 정황상 거의 맞는 가설이라고 하심


출처



텍스트는 원본 출처의 댓글에서 가져왔습니다

거 참 흥미진진하군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