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고장 났나봐' 나이 들어가는 고양이와 슬퍼하는 집사들

꼬리스토리가 어른들에게 인사드릴 때마다 항상 듣는 말이 있습니다. "요만했던 애가 벌써 이렇게 다 컸네." 


그런데 반려동물을 키우다 보니 그 말을 제가 하고 있었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하염없이 흘러가는 시간에 마음이 울적해지곤 했는데요.


사람 마음은 다 똑같은가 봅니다. 사람들이 훌쩍 자란 고양이 사진을 공유하며 서로의 마음을 위로하기 시작했습니다. 레딧의 'From Kitten To Cat'에 있는 사연입니다.


*일부 글은 사진과 무관합니다.


01. 그만

어어. 잠깐. 잠깐만. 이봐 시간아. 멈추라고!


너네 왜 이렇게 잔인하니.



02. 첫 만남

기억나? 내가 4살일 때 우리가 처음 만났지. 그런데 내가 20살이 되자 넌 하늘나라로 떠났어. 믿기지 않아. 앨피. 나는 이제 27살이 되었지만 여전히 네가 그리워. 그리고 궁금해.


그곳에선 너의 시간이 그대로인지.



03. 우린 예외일 거야

웃기지 마. 우린 영원할 거야.


녀석이 날 떠날 리 없어.



04. 고장 난 시계

우리의 시간은 그대론데 왜 고양이의 시간은 이렇게 빨리 흐를까요. 혹시 고양이들의 시계가 고장 난 건 아닐까요.


누가 녀석들의 시계 좀 고쳐주세요. 제발.



05. 헐크 팬티보다 놀라운 것

10주 만에 몸집이 두 배로 커지며 신고 있던 양말이 작아지진 않을까 걱정했지만, 다행히 양말도 함께 늘어났습니다. 그나저나 시간이 왜 이렇게 빠르죠.


헐크 팬티처럼 쭉쭉 늘어나는 양말보다 순식간에 지나간 시간이 더 놀랍네요.



06. 불량 침대

도대체 어떻게 된 침대길래 시간이 갈수록 쪼그라드는 거야?


이런 침대를 팔다니 부끄러운 줄 알라고!



07. 1주년

에이 무슨 소리야. 우리 만난 지 몇 달 밖에 안 지났는데. 거짓말하지 마. 뭐야.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거야.



08. 다 컸네

6년 전 우리 집 마당에서 태어난 아기 고양이야. 지금도 내 눈엔 아직도 아기 같은데 오늘 녀석의 얼굴을 보고 깜짝 놀랐어. 이젠 어엿한 남자구나 하고.


콧수염이랑 턱수염을 기르고 있더라고.



09. 집사야...

그만 울고 캔이나 따



사진 Bored Panda

레딧/FromKittenToCat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매일 귀여운 동물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꼬리가 흔들릴 때까지, 꼬리스토리!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