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2

이른 오후에는 잠시 샐러드를 사러 나갔었는데 날씨가 너무 좋아서 조금 서러워졌다. 내내 비가 오다가 일요일에 이럴 건 뭐니.


온종일 속이 좋지 않아서 골골댔다. 누워서 글을 쓴다. 누워서 글을 쓴다니. 신인의 단편을 겨우 하나 읽었다. 오타가 서너 군데 그대로 드러나 있었다. 직업병이라면 직업병이랄지.


위생 관념이 형편없는 젊은 업주를 혼내는 백종원을 보며, 맞춤법이 형편없는 글을 보는 기분이 저런 걸까, 생각한다. 이건 기본 중에도 기본이에요. 시가 문제가 아니라고 지금.

아주 오래전 문학 수업을 받을 때, 시를 정말 잘 쓰는데 맞춤법이 형편없는 사람이 있었다. 올바른 맞춤법을 안 쓰는 게 아니라, 몰라서 못 쓰는 거였다. 그래도 중요한 자리에 시를 내야 할 때는 맞춤법을 그럭저럭 맞춰왔다. 알고 보니 그건 사전을 뒤적여, 겨우겨우 교정교열을 봐온 결과였다.

돌이켜보면 그건 전적으로 독서 체험의 문제다. 많은 독서량이 반드시 맞춤법을 담보하는 것도 아니고, 또 독서량이 부족해도 맞춤법을 잘 틀리지 않는 경우가 있기는 하다. 후자의 경우는 대개 자신의 의사를 정확히 전달하고자 하는 욕구에서 비롯될 것이다.

그러나 뭐가 됐든 시를 쓰는 사람이 맞춤법을 모른다? 토씨 하나에 의미가 왜곡될 수 있는데 맞춤법을 무시한다? 신경 쓰지 않는다? 이건 식재료 관리며 청소 관념 자체가 없거나 무시하는 사람이 요리하겠다는 꼴이다.

맞춤법이 심각한데 시는 잘 쓰는 사람? 이미 어불성설이다. 백종원이 그렇게도 강조하는 기본. 그래, 기본은 중요하다 정말. 요리고 문학이고, 그런 뒤에나 할 얘기다.


저녁이다. 냉장고가 돌아간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