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걸 확' 여동생을 미워한 언니 고양의 일기


ㅣ 고양이는 뚠뚠

넷플릭스를 보며 하루를 보내고 있을 때였어요.


엄마가 할 말이 있다며 저를 부르더군요.



ㅣ 네 뭐라구요?

무슨 일이에요 엄마.


빨리 말해줘요. 영화 보러 가야한다구요.


"너에게 여동생이 생길거란다."


네...?



ㅣ 여동생의 첫인상

녀석은 제가 어딜 가든 따라다녔어요.


낮잠을 자거나 화장실에 갈 때도 따라왔죠.



ㅣ 난 시간이 필요한데

여동생은 아주 무례했어요. 저는 친해질 시간이 필요한데 말이죠.


뭐야. 면상 저리 안 치워?



ㅣ 엄마의 사랑

녀석은 엄마의 사랑까지 훔치기 시작했어요.


아. 밉다. 너무 밉다.



ㅣ 이걸 확

제가 넷플릭스를 즐겨보는 침대까지 빼앗더군요. 이건 못 참지.


아무래도 녀석과 대화를 나눠봐야겠어요.



ㅣ 대화가 필요해

그날 솔직한 제 마음을 전달했어요.


'죽고싶니.' '저리 안 꺼져.' '니네 별로 돌아가.'


그런데 녀석이 갑자기 화를 내며 젤리를 휘두르지 뭐에요?


이게! 감히 언니한테!!!



ㅣ 깨달음

1년쯤 되었을까.


이게 무슨 짓인가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이제는 그만 싸우고 싶은데...


아무래도 화해의 손길을 내미는 건 언니의 몫이겠죠?


그후로부터 많은 것들이 바뀌었어요. 


우린 서로에게 마음을 열고 친구가 되기로 했죠.


그때 심한 말 한 거 미안해. 넌 최고의 고양이야. (나 다음으로)



ㅣ 사랑하고 사랑받자

그러자 여동생이 갑자기 저에게 키스를 퍼붓기 시작했어요. 옷. 옷옷.


혹시 동생을 싫어하는 언니가 있다면 이렇게 말해주고 싶어요.


동생은 최고의 선물이라고.



사진 The Dodo,@Louis Melo & Inessa

틱톡/louisandmelo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매일 귀여운 동물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꼬리가 흔들릴 때까지, 꼬리스토리!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