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속의 그리움 / 김영국

바람 속의 그리움 / 김영국



그리워질 수 있는 그대이기에

보고 파할 수 있는 그대이기에

바람결에 그리움을 날려봅니다


잔잔했던 강물 속에

가라앉은 조약돌처럼

바람에도 움직이지 않는 바위처럼

아무런 말없이

고요해진 가슴 쓸어 담으며

그리움을 향해

내 마음의 꽃잎을 날려봅니다


바람이

꽃잎을 물고 다닙니다

바람이

내 마음의 창을 흔들어댑니다


얼마나 많은 날을 그리워할까요

얼마나 많은 날을 아파해야 되나요


바람은

외로이

허공만 맴돌고 있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