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삶은 그런 삶이다 / 박소영

우리 삶은 그런 삶이다 / 박소영



온 몸 내어주고 나를 받아주는 길을 간다.

먼 산 바라보고 걸었던

무심히 내딛는 발에 밟힌 생명들에 대한 생각

봄싹 움트듯 돋아나더니 개미처럼 분주하다.


잎과 열매 다 내어준 채

묵언 수행에 든 은행 나무에 기대어

하늘을 본다.


유리창처럼 투명한 하늘,

마음 속까지 들여다 보는 듯한데

저처럼 맑아질 수 있는가 나는,


은행나무와 이 땅의 모든 것들,

하늘도 길 위에서

살고 있었음을 오늘에야 알게 된 나는,

누군가에게 길이 되어준 적이 있는가.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