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의 검은 봉지

저는 평범한 가정주부입니다.

오래전 저희 가족은 한 아파트로 이사 오게 되었고

이사 기념으로 만든 떡을 이웃 주민과 나눴습니다.

이웃 중 할아버지 한 분이 유독 고마워하시며

현관문 손잡이에 작은 호박 두 덩이와 호박잎이 담긴

검은 봉지로 답례를 하셨습니다.

이후에도 손수 만든 음식을 가지고 찾아가면

얼마 후 저희 집 현관에는 검은 봉지가 걸려있었습니다.

할아버지의 봉지에는 김부각, 깻잎과 콩잎 등

소박한 답례와 따뜻한 마음이 담겨 있었고

그렇게 저희 가족은 노부부와 소소한 인연으로

가까워지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위층에서 ‘쿵’ 소리가 들렸고

평소 거동이 불편하던 할머니가 생각나서

급한 마음에 올라가 문을 두드렸습니다.

그러나 인기척이 없었고 불안해진 저는

곧장 119에 신고했습니다.

구급대원과 함께 문을 뜯고 들어간 집에는

할머니가 쓰러져 있었습니다.

다행히 할머니는 빠른 발견으로 위급한 상황은 넘겼고

뒤늦게 병원으로 달려온 할아버지는

저의 두 손을 꼭 잡으며 고맙다는 인사를

계속하셨습니다.

그리곤 그날부터 할아버지는 매일 새벽마다

저희 집 차를 몰래 세차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사실을 알고는 깜짝 놀라 차를 숨기기도 했지만

할아버지는 어떻게든 찾아내 깨끗하게

세차를 해 놓으셨습니다.

저희 남편까지 나서 할아버지를 겨우 설득해

세차를 멈추게 했지만, 대신 문고리엔 검은 봉지가

더 자주 걸렸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셨고

할아버지는 자식과 함께 지내기 위해 이사를 하게 되셨는데

이사하는 날, 할아버지는 저희 집에 찾아와서는

옥가락지 하나와 은가락지 하나를 내밀며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아들만 둘인데 막내딸 생긴 기분이어서 좋았어.

그리고 이삿짐 정리를 하다 보니 이거를 발견했는데

아마도 먼저 간 그 사람이 막내딸에게 주라고

남겨둔 것 같아서 들고 내려왔어.”

저는 할아버지의 마음을 너무도 잘 알기에

주신 가락지를 거절할 수 없었습니다.

이후 제법 긴 세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문득문득

할아버지와 검은 봉지가 떠오릅니다.

오늘 사연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입니다.

매번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 하루를 보내고 있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따뜻하고 살만한 세상입니다.

그건 아마도 우리 주변에는 존중과 배려를

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쑥스러워서, 바빠서 등 다양한 이유로

덮어두었던 마음을 작게나마 표현해 보세요.

세상은 따뜻함으로 물들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다른 사람을 대할 때,

그 사람의 몸도 내 몸같이 소중히 여겨라.

그리고 네가 다른 사람에게 바라는 일을

네가 먼저 그에게 베풀어라.

– 공자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정#이웃#관심#이웃사촌#인생#삶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