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라운 날에 부는 바람 / 오광수

서러운 날에 부는 바람 / 오광수


누가 나를 때린 것이 아니어도

누가 나를 서럽게 한 것이 아니어도

지나가는 한 줌 바람의 모른척함에

서러운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언제부터 메말랐는지

혼자의 눈물은 흔적도 없고

나오지 못한 언어가 목을 안고 돌아서

이젠 가슴만이 알아 듣는 날

누굴 닮은 꽃은 그렇게 피워서

정겨운 목소리는 이제 들릴듯한데

가고는 소식 없는 그리움들만

또 새로운 계절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부르는데도 대답이 없어 서럽습니다.

보고 싶은데도 아니 보여 서럽습니다.

그냥 모른 척 지나가는

한 줌 바람까지도 그래서 서럽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