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루함에 돌아버린 이탈리안 전쟁포로 3인방, 케냐산에 오르다

케냐산을 오른 이탈리안 탈주병들


독일 산악병은 그 동네 최고봉에 오르라는 명령을 받고 거기 올랐음. 

하지만, 이탈리안 전쟁포로 3인방은 수용소 생활의 지루함에 몸부림치다 케냐산에 올라갔다 왔음. 


미리 간단 요약하자면 

1. 포로수용소 생활 개 지루하네 2. 근데 저기 보이는 저 산, 올라가보면 재밌겠는데? 3. 동료를 모으자. 물자도 모으자. 4. 수용소 탈출! 5. 산에 오르자. 6. 수용소에 되돌아가자.


완전 똘게이들 그 자체임. 그럼 시작하겠음.


이탈리아 국기를 획득한 남아프리칸 병사들. 1941년.


역사상 포로수용소라는 곳들은 영 몹쓸 곳이었음. 

굶어 죽고, 강제근로하다 죽고, 고문당하다 죽고. 

하지만 모든 포로수용소가 그랬던 건 아님. 

2차대전 중 케냐(당시 영국 식민지)의 포로수용소는 먹을 만한 밥도 줬고, 고문도 안 했고, 주거환경도 괜찮았음.


다만 유일한 문제는 굉장히 지루했다는 거.

지도 중앙의 Nanyuki가 예의 3인방이 갖혀있던 포로수용소 위치임.


Giovanni Balletto, Vincenzo Barsotti, and Felice Benuzzi. 

이탈리안 3명은 난유키의 캠프345에 있었음. 


지루함에 몸부림치던 이들은 수용소를 탈출해서 저기 보이는 산에 올라갔다 오기로 했음.


Nanyuki에서바라본 케냐산. 1936년


해결해야 할 문제는 다음의 3가지였음.

첫째, 수용소를 탈출해야 한다는 거.

둘째, 적국 영역+케냐의 광활한 자연(사자, 코끼리, 아프리카 들소, 코뿔소, 독사)을 거쳐 케냐산에 도착해야 한다는 거.

셋째, 케냐산을 오르는 것. 


케냐산은 해발 5199미터로 아프리카에서 2번째로 높은 산임. 

전문등반가에게도 어려운 도전인데, 3인방은 그조차 아니었음.


케냐산.


이 똘게이적 아이디어를 가장 먼저 떠올린 사람은 펠리스임. 

전문적인 등반능력을 가진 동료 포로에게 이 아이디어를 논의해 봤지만, 그 동료는 비전문 등반가가 등반용구 하나 없이 케냐산을 오르는 건 불가능한 일이라며 말렸음. 


하지만 이런 상식적인 답변을 듣고도 펠리스는 이걸 해내겠다고 굳게 마음 먹었음.


그 다음 펠리스가 접근한 건 지오반니와 빈센조임. 

둘다 탐험에 굶주려 있었음. 지오반니는 펠리스와 마찬가지로 알프스에서 아마츄어 등반 경험이 있었고, 빈센조는 그조차 없었지만 모험을 갈구하고 있었음.


이런 야망찬 계획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준비가 필요했음. 

그래서 3인방은 그 준비에만 8개월을 들였음.


잡동사니를 주워모아서 각각의 배낭을 만들고, 수용소 작업장에서 망치를 획득(!)해서 그걸로 아이스 픽을 만들고, 쓰레기를 뒤져서 아이젠을 만들고, 침대를 분해해서 코드를 엮어 등산용 로프를 만들었음.


영국군에 잡힌 이탈리안 포로 행렬.


등산용구만으로는 부족했음. 당연히 탐험 도중에 먹을 양식이 필요했음. 

그래서 수용소 탈출 예정일 몇 주 전부터, 삶은 계란, 소고기 통조림, 말린 과일, 쿠키들을 쟁겼음. 

이 중 일부는 3인방이 보급받은 식량에서 떼어낸 거고, 나머지는 동료 포로들에게 구한 거임. 

어떻게? 이제껏 피우던 담배를 끊고, 매주 보급 받은 담배로 거래에 나섰음.


자, 그럼 수용소를 탈출할 준비도 해야잖음? 펠리스는 수용소장의 텐트에 몰래 들어가서, 타르로 게이트 키를 본 떠왔음.

그리고 메케닉인 동료 포로의 도움을 받아 복사 열쇠를 손에 쥐었음. 

3인방은 그 열쇠를 써서, 몰래 수용소를 빠져나가, 식량과 등산용구를 수용소 바깥에 파뭍어 두었음.


수용소 탈출 예정일은 1943년 1월 24일이었음. 케냐에선 여름이 한창인 때임. 

3인방은 열쇠를 써서 수용소 정원에 딸린 작은 장비 창고에 숨어 들어갔음. 

거기서 밤이 되길 기다렸다가, 슥 빠져나갔음.


3인방의 부재는 이후에 발각되었음. 

그리고 수용소장이 "우리 모험 좀 다녀올께. 이거 마치면 꼭 돌아올 것임을 약속함.

-수용소장에게 펠리스가"라고 쓴 쪽지를 발견함으로써 3인방의 수용소 탈출이 확실해졌음.


3인방은 가는 길에 영국군의 추격을 피하기 위해 케냐산 북서능선의 대나무 숲을 질러서 이동했음. 

이들이 가지고 있는 지도란 건 쓰레기더미에서 찾은 빈 식료품 깡통에서 벗겨낸 케냐산의 사진 뿐이었음.


이 모든 곤경을 넘어서서 3인방은 며칠 만에 케냐산에 도착해서 오르기 시작했음. 

골초였던 빈센조는 숨이 차올라서 해발 4257미터 지점에서 더 이상의 등반을 포기했음. 

게다가 이들은 눈폭풍에도 후두려맞고 있는 중이었음. 

펠리스와 지오반니는 그 와중에도 정상에 도전하기로 함.


이 둘은 목표를 거의 이뤘음. 이들은 해발 4999미터까지 올라가고야 말았음. 

정상까지는 고도 198미터가 남은 지점임.

거기에 자신들이 만들어온 작은 이탈리아 국기를 꽂고, 메시지를 넣은 병을 남긴 다음, 발길을 되돌려 내려왔음.


4800미터 지점.


3인방은 탈출한 지 18일 만에 수용소에 되돌아 왔고, 곧 수용소 경비들에게 발각되었음. 

허락을 받아 샤워를 하고 따뜻한 음식을 먹은 다음, 탈출에 대한 벌로 독방형에 처해졌음. 

처음에는 독방형 28일이 내려졌으나, 이들의 대담한 계획과 제발로 돌아왔다는 것에 감명을 받은 수용소장이 독방형 7일로 낮춰주었음.


이후 영국 등반가들이 해당 지점에서 이탈리아 국기와 메시지가 든 병을 발견했음. 

이로써 도무지 믿기 어려운 이야기가 사실이라는 게 확인되었음. 

임시변통으로 만든 등산용구, 부족한 등반경험, 제대로 된 지도 없이 이탈리안 전쟁포로 3명이 아프리카에서 2번째로 높은 케냐산의 정상에 매우 근접했다는 것 말임.


출처



대단히 무모하지만 순수한 도전

그리고 성공ㅋㅋㅋㅋㅋ

셋의 여정을 상상하니까 왜 이렇게 웃긴 건지 ㅋㅋㅋㅋㅋㅋ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