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심내 윤석열 국정농단 수사에 대한 정서적 반감이

계속 노출되고 있어 영입이 쉽지는 않을 전망이다.


안철수도 대선주자 양보할리 없다.

그렇다면 신당을 꾸미는 수밖에 없고 반기문의 '거품소멸' 발자취를 반복할 가능성이 높다.


반기문, 정주영, 이인재에 교훈을 얻기 바란다.

정치 쉽지 않다.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162901_34936.html


가짐보다 쓰임을 쓰일수록 내 삶이 더 꽃필 터이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