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상식]: IPA (아이피에이) 는 과연 어떤 맥주일까? 2편(웨스트 코스트 IPA)


안녕하세요@evantaylor0521 입니다.

오늘은 저번주에 이어서, 미국 아이피에이 IPA에 대해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IPA 소개 1편

https://www.vingle.net/posts/3685248



아메리칸 IPA 말 그대로 미국에서 만들어진 IPA를 말합니다. 하지만, 아메리칸 IPA가 처음 세상에 놔왔을 당시 IPA들은 현재 아메리칸 IPA와는 사뭇 다른 맥주였죠.


먼저, 아메리칸 IPA의 시작을 알린 맥주는 바로 이스트 코스트 IPA(East Coast IPA)였습니다.

이 IPA는 유럽인들이 미국으로 이민 오고 아메리카 대륙 동부 지역에서 탄생한 맥주라서, 이런 이름이 지어졌습니다.


이스트 코스트 IPA(East Coast IPA)


당시, 아메리칸 IPA 는 스코틀랜드 양조업자 피터 발란틴(Peter Ballantine)이 1830년에 미국으로 이민을 오게 되면서 탄생하게 됩니다.


당시 양조장 대표 IPA 발란틴 IPA는 상당히 강한 홉 특징을 가진 알코올 도수 7.5%를 가진 높은 바디감을 가진 IPA였는데요.


또한, 출시 전 오크 베럴에서 1년 동안 통에서 숙성되며, 상당히 높은 퀄리티를 가지고 있다고 평가받아온 만큼 당시 큰 사랑을 받는 맥주였으며, 미국 금지령 이후까지 살아남은 몇 안 되는 맥주 중 하나였습니다.

참고로, 해당 이름에 대해서는 당시 영국에서 동 인도 페일 에일(EAST INDIA PALE ALE)이라는 이름에서 따왔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이스트 코스트 IPA'이하: ECIPA'는 당시 영국 지역의 IPA와 흡사한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다양한 허브, 꽃 향이 나며, 명확한 쓴맛이 나타내는 특징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현재는 이 ECIPA는 대한민국에서는 찾을 수가 없으며, 미국에서도 해당 스타일 인기는 웨스트 코스트 IPA(WEST COAST IPA)로 넘아가게 됩니다.


웨스트 코스트 IPA(WEST COAST IPA)


웨스트 코스트 IPA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탄생한 스타일이며, 1975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현대 최초의 크래프트 양조장 앵커 브루잉(ANCHOR BREWING) 양조장은 1775년 미국 독립 전쟁 200주년을 기념하는 맥주를 만들려고 하고 있었는데, 당시 널리 사용하던 유럽 홉 대신, 미국에서 자체 재배한 홉을 사용하자는 아이디어가 나왔고, 앵커 양조장은 미국 홉만을 사용한 맥주 리버티 에일(LIBERTY ALE)을 출시하게 되어, 이렇게 우리가 지금 알고 있는 크래프트 맥주의 지대한 영향을 끼친 웨스트 코스트 IPA 탄생을 알리는 시발점이 됩니다.




당시 미국의 금주령 후유증을 극복하기 위한 크래프트 운동과 함께, 미국의 수제 맥주도 발전하게 되었고, 이 리버티 에일(LIBERTY ALE)을 통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게 되죠.


그리고 이 맥주를 마신 한 남자는 5년 뒤에 현대 크래프트 맥주의 시발점 맥주인 시에라 네바다 페일 에일(SIERRA NEVADA PALE ALE)을 만들게 됩니다.


이후로, 수많은 사람들은 이 맥주고 감명받아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을 차리게 됩니다.


여기서, Vinnie Cilurzo라는 한 청년은 웨스트 코스트 IPA의 전설적인 맥주인 러시안 리버 양조장의 플라이니 엘더(Pliny the Elder)라는 맥주를 출시하게 되고,

이는 맥주의 홉 특징과 체급을 한 단계 끌어올린 더블 IPA(Double IPA)의 시초가 됩니다.


웨스트 코스트 IPA는 이렇게 미국 서부에서 큰 발전을 이뤄왔고, 이는 세계 최대 홉 농장이 미국 서부에 위치한 것이 큰 영향을 끼쳤죠.


그래서, 미국 오리건, 캘리포니아, 워싱턴 주는 다른 지역보다 빨리 신선한 홉을 받을 수가 있었고, 자연스럽게 더 신선한 IPA를 만들 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웨스트 코스트 IPA의 인기는 전 세계로 나아가면서, 사실상 크래프트 맥주 트렌드와 IPA의 인기가 같이하는 현상이 나타납니다.



물론, 당시 크래프트 맥주 트렌드는 점점 더 강한 자극 더 강한 쓴맛을 출시하게 되었고, 국제 쓴맛 지수인 IBU 수치가 무려 100을 넘기는 맥주도 등장하게 됩니다.

IBU가 무려 3000에 달했던 Mikkeller 맥주...(진짜 컨셉 양조장답네요...)

인간이 느낄 수 있는 최대 쓴맛 지수는 100이라, 100 이상 맥주는 사실상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긴 합니다 ....ㅎㅎ


그리고, 여기서 우리나라도 이런 영향을 받아 에일 맥주는 과일 향이 나고 쓴맛이 나는 맥주라는 선입견을 가지게.

SIERRA NEVADA PALE ALE


BALLAST POINT- SCULPIN IPA

STONE - Delicious IPA


특히, 웨스트 코스트 IPA를 이해하기 위해선, 이 3 맥주는 무조건 드셔보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이 맥주들은 대형마트 그리고 와인앤모어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점점 이런 강한 자극과 쓴맛에 피로감을 느끼기 시작하고, 2010년대 중반에 새로운 IPA스타일인 뉴잉글랜드 IPA(NEW ENGLAND IPA)가 세상에 나오게 됩니다.


정리하자면;

1. 아메리칸 IPA는 미국 유럽 이민자들이 만든 맥주 스타일이다.

2.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과일 맛이 나며, 강한 쓴맛이라는 에일 특징은 90년대부터 유행한 웨스트 코스트 IPA영향이 크다

3. 웨스트 코스트 IPA의 가장 큰 특징은 미국 홉의 특징(송진 향, 자몽, 오랜지 시트러스 향 위주)이 강하게 나타난다.


다음 카드에서는 현재 크래프트 맥주 트랜드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뉴 잉글랜드 IPA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혹시 궁금한 점 있으시면, 댓글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맥주 상식]: IPA (아이피에이) 는 과연 어떤 맥주일까? 1편
evantaylor0521
24
10
14
[맥주 상식]: IPA - 과일 주스 같은 IPA 시대가 도래하다 3편
evantaylor0521
15
5
5
스토찌니_잠실 잠실 뷰맛집 판도라
stojieun
2
5
0
2000년 당시 충격적이었던 아이돌의 죽음
dokkebii
19
2
0
혼술에 좋은 입소문 냉동식품 6
visualdive
86
186
3
어느 슈퍼의 근본있는 맥주 진열
dokkebii
89
41
10
멘탈 강한 사람 특징 13가지.jpg
CtrlZ
20
25
1
커뮤니티 활동을 더 다양화하고 싶은데 어떤 활동이 좋을까요?
evantaylor0521
21
4
11
[영화 리뷰]: 이성적인 음주란 무엇일까?(긴글 & 스포 주의!!)
evantaylor0521
38
12
8
하승진 누나 하은주 선수가 일본으로 귀화한 이유
helljjang
56
4
7
소련의 신형전차 정보를 알아내는법
n0shelter
10
3
0
쏘야 & 데리야키 볶음우동
vladimir76
10
2
5
임진왜란 관련 다큐 레전드.jpg
boogiewoogie
29
2
6
코카인이 만들어지는 과정
boogiewoogie
31
8
8
[오늘의 맥주]: 146. Tefnut (w/ Blueberries and Vanilla) - The Veil Brewing Co. & Omnipollo (불루베리 폭탄에 바닐라...맥주)
evantaylor0521
4
0
4
[오늘의 맥주]: 145. Dark Horizon 6th Edition - Nøgne Ø(프랑스 아르마냑 베럴에서 숙성을 한 커피 임페리얼 스타우트)
evantaylor0521
3
0
2
의외로 지역별로 달랐던 옛날 신부 전통혼례복들.jpg
Mapache
26
17
1
한국 사람들이 소맥을 마시게 된 이유
zatoichi
43
7
2
스토찌니_내돈내산 성가네불낙지&불타는오징어제육
stojieun
3
1
0
스토찌니_내돈내산 영동교집
stojieun
5
3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