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9

중간에 휴일이 있었는데 어떻게 이렇게 평소와 똑같은 주중을 다 보낸 듯한 느낌이 드는지. 아니 오히려 더 고단했던 한 주 같다. 내 몸은 절대 속일 수 없을 것만 같다. 내 몸을 속이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울 것 같다. 내 몸은 미치도록 놀고 싶다. 맥주를 딴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