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

요즘 한창 진행 중인 서울연극제 작품 중 <노인과 여자를 위한 나라는 없다>를 관람했다. 음, 배우들의 열연은 좋았다. 대체로 배우들의 발성이 훌륭해서 좋았다. 연출도 참신한 지점들이 있었다. 관람평은 서울연극제 희곡작품집이 발간되면 정독 후 함께해보고 싶다.


연극을 보고 있으면, 연극의 수준을 떠나서 어떻게든 연극에 참여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이 근사하고 공식적인 놀이에. 연극의 현장을 좋아하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연기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해본 적 있고, 지금도 직장인 연극단이라도 경험해보고 싶은 생각이 있지만, 결국 내 정체성은 글을 쓰는 데 있지 않을까. 좋은 희곡을 써보고 싶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