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거짓된 붓이

운명을 그르친다

두려운 욕망






20210606

오르한 파묵의 <내 이름은 빨강>(민음사)을 쥐고 있다.

찰나를 노래하는 나날♬ 시와 책, 자연을 가볍게 거닐어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