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연두의 오늘그림


국힘당 당대표 이준석은 언론에서 처럼 최초의 30대

당 대표도 아니고, 국회의사당 역에서 당 대표실 까지는 따릉이 타는 것 보다 도보가 더 가깝죠.

국힘당스러운 속빈 강정이예요.

더 나아가 그럴듯한 말솜씨로 여성, 청년 약자 혐오를 조장하고, SNS에서 막말을 하는 게 딱 트럼프가 떠올라요.





가짐보다 쓰임을 쓰일수록 내 삶이 더 꽃필 터이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